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7(월)

5대 금융지주 회장, 금감원과 금융권 ESG 전문가 양성 추진

기사입력 : 2023-08-31 10:5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 업무협약 체결
ESG 공시기준 지원 등 감독정책 추진 의지 표명

5대 금융지주사와 금융감독원이 31일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이미지 확대보기
5대 금융지주사와 금융감독원이 31일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그룹 회장과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그룹 회장, 함영주닫기함영주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그룹 회장, 임종룡닫기임종룡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 이석준닫기이석준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그룹 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이 금융감독원과 ESG 금융상품 개발, 기업 공시, 기후리스크 관리, 통상 분야 등에 대한 전문가 양성에 나선다.

금감원은 31일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지주사 회장단과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세부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금융회사 직원 외에 중소기업 직원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에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이화여대와 공동으로 ‘Change the world with Green Finance’를 주제로 국제 컨퍼런스 및 청년 채용설명회를 개최했다. 국제 컨퍼런스는 미래금융, 녹색금융 등을 주제로 금감원이 주관·개최하는 5회째 국제 컨퍼런스로 지난 2019년부터 이화여대와 공동 개최하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개회사에서 금융권의 녹색금융 활성화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복현 원장은 “금융권은 온실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자금 즉, 녹색금융을 공급해 기후위기 대응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며 “녹색금융은 연기금 등 장기투자자의 투자위험을 관리할 수 있는 수단도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녹색분류체계 적용시스템 개발,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 등 금감원의 노력을 소개하고 향후 ESG 공시기준 마련, 정착 지원 등 국내 금융권이 기후위기 대응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데 필요한 감독정책 추진 의지를 표명했다.

이복현 원장은 “아직은 금융권 내에서 다소 생소한 녹색금융을 전문적으로 취급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5대 금융지주사와 함께 금융권 ESG 교육과정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투자자들이 녹색금융과 관련된 투자 정보를 더 쉽게 얻을 수 있도록 기업 ESG 공시기준을 마련하는 등 국내 금융권에서 녹색금융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경주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은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은 이어지는 환영사에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초점으로 하는 녹색금융은 기후변화의 위협과 도전에 대응하는 강력한 도구이자 기회”라며 “본 컨퍼런스에서 이루어지는 산·학·연의 교류와 각계 전문가들의 담론이 지속 가능한 세상을 실현하고 미래를 위한 가치 창출의 큰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혜련 정무위원회 위원장은 EU 의회 등의 기후위기 대응 사례 소개와 함께 국회의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역할을 강조하고 그동안 국회의 지속적인 입법 노력과 경제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계획 등을 소개했다.

금감원은 탄소중립 달성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중심축인 녹색금융의 구체적 취급 사례 및 글로벌 동향 등에 대해 살펴보고 감독당국의 관련 지원방안 모색을 위해 논의의 장을 마련했으며 녹색금융 관련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현황 및 미래 전략들을 비교·분석해 국내 금융권에 적합한 대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금융산업적 측면에서 전통적 금융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도입해 금융산업 및 경제의 신성장 기회로 활용할 수 있고 금감원과 금융권이 협력해 미래의 전문가를 집중적으로 양성하고 녹색금융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청년층 구직 지원 및 혁신적 미래금융 아이디어 촉진을 통해 금융권의 차세대 육성 측면의 사회공헌을 실시한다. ESG 교육에 대한 필요는 있으나 인적·물적 한계를 지닌 중소기업 직원 대상으로 ESG 교육을 제공해 ESG 관련 취약부문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글로벌 금융사, NGO, 금감원, 이화여대, KB금융그룹의 핵심 인사들이 녹색금융 관련 취급사례, 국제 동향 및 대응전략 등을 소개하며 청년들을 위한 채용설명회와 미래금융 아이디어 경진을 위한 A.I. Challenge 대회가 개최된다.

프리티아 위디아타(Pritya Widiarta) HSBC 기후변화 부문장과 필립 반 후프(Philip van Hoof) ING 서울 대표, 베르너 그룹(Werner Grub) 덴마크 수출투자펀드(EIFO) 대표는 각 사의 녹색금융 취급 사례 및 추진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참석자들이 글로벌 금융사들의 녹색금융 취급 사례 및 전략을 비교·분석하며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마우드 압델리(Maud Abdelli) 세계자연기금(WWF) 책임은 자연 및 생태 다양성 보존을 위한 금융감독방안을 소개했으며 황재학 금감원 수석조사역은 녹색금융 관련 글로벌 감독환경 변화 및 금융감독원 향후 감독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상훈 이화여대 교수는 금감원이 10개 금융사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 적용시스템 개발 경과를 발표했으며 오순영 KB국민은행 금융AI센터장은 생성형 AI 기술의 ESG금융 분야 적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