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올림픽파크 포레온’ 해당지역 5개타입 1순위청약 마감…나머지는 기타지역 청약 접수

기사입력 : 2022-12-06 19:40

29㎡A, 59㎡D, 59㎡E, 84㎡A, 84㎡B 등 5개 평형 해당지역 1순위마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올림픽파크 포레온 주요 평형 해당지역 1순위청약 접수 결과 (6일 저녁 7시 30분 기준) / 자료=한국부동산원 청약홈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재건축사업인 둔촌주공 재건축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올림픽파크 포레온’이 6일 진행된 해당지역 1순위청약에서 5개 타입만 청약 마감됐다. 나머지 11개 평형의 1순위청약 마감 여부는 내일(7일) 있을 기타지역 1순위청약까지 진행된 후 결과를 알 수 있게 된다.

전날 특별공급에는 나오지 않았던 59㎡~84㎡형을 포함해 총 16개 평형 3695가구가 1순위청약에 나온 가운데, 해당지역 기준 1만3647건의 신청이 몰렸다. 최근 서울에 공급된 단지들 가운데서는 가장 많은 편에 속하는 수치긴 하나, 평균 경쟁률로 따져보면 한 자릿수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분양가가 13억원을 넘겨 중도금대출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흥행 부진이 우려됐던 84㎡형에서 2개 평형이 해당지역 1순위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84㎡A형 209가구에 해당지역에서만 1968건의 신청이 몰려 9.42대 1의 경쟁률을, 84㎡B형 21가구에 해당지역 138건의 신청으로 6.57대 1의 경쟁률이 기록됐다.

5가구만이 일반공급에 나왔던 29㎡A형은 해당지역 64건의 신청으로 12.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며 1순위 해당지역 마감에 성공했고, 59㎡D형 54가구에 476건이 몰려 8.81대 1, 59㎡E형 47가구에 290건의 신청이 몰려 6.17대 1로 각각 1순위 해당지역 마감됐다.

나머지 39㎡A형, 49㎡A, 59㎡A, 59㎡B, 59㎡C, 84㎡D, 84㎡E, 84㎡F, 84㎡G, 84㎡H 타입 등은 기타지역 1순위청약까지 넘어가게 됐다.

단지는 이어 7일 기타지역 1순위, 8일 2순위청약 순을 진행한다. 당첨자발표는 12월 15일이며, 정당계약은 다음 달인 2023년 1월 3일부터 17일까지다.

평당 분양가는 3829만원으로, 공급금액은 59㎡형 기준 10.4~10.6억원대, 84㎡A형과 84㎡F형이 12.9억원대, 나머지 84㎡형은 13억~13.2억원대로 모두 13억원대를 넘겨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하다. 입주예정월은 2025년 1월께다.

단지 관계자는 “청약 자체는 모두 마감이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지만, 워낙에 큰 단지다 보니 미계약분이 나올 수 있어 ‘완판’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면서도, “단지의 입지와 상징성이 워낙 좋다 보니 완판은 시간문제일 뿐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