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출시 8년 만에 한국 상륙…애플페이 시범운영 D-1

기사입력 : 2022-11-29 14:11

(최종수정 2023-01-13 09:14)

코스트코·이마트·이디야·편의점 등 일부 가맹점서 진행
단말기 보급·불법 지원금 문제로 상용화까지 시간 소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그래픽=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애플페이(Apple Pay)가 서비스 출시 8년 만에 한국에 상륙한다. 현대카드(부회장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는 오는 30일 국내 일부 가맹점에서 애플페이를 시범 운영한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번 시범 운영은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를 사용하고 있는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과 편의점, 코스트코·이마트와 같은 대형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일부 지점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카드가 국내 대형 벤(VAN)사 3곳인 나이스(NICE)정보통신·한국정보통신(KICC)·키스(KIS)정보통신과 애플페이 단독결제에 따른 시스템 개발 상당 부분을 완료한 것이 알려지자, 일부 매장에서 애플페이 전용 결제 단말기를 설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커피 프랜차이즈 이디야 커피(EDIYA COFFEE)는 애플페이 지원을 위해 비접촉식 결제가 가능한 단말기 설치에 나섰다. 지난 24일에는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포스(POS) 단말기 교체를 시작했다. 다음 달 23일까지 단말기 교체를 완료하고 이와 연동되는 키오스크는 내년 초까지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하이마트 등 롯데그룹 주요 유통매장에서도 '애플페이 전용'이라는 글씨가 쓰인 단말기가 잇따라 발견됐다. 앞서 세븐일레븐은 지난 10월 서울∙제주지역 약 2000여개 점포에 미래에셋페이를 활용한 아이폰 전용 간편 터치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업계는 현대카드가 이르면 연내 애플페이를 본격 론칭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현대카드는 금융감독원에 애플페이 도입을 위한 약관 심사를 신청했다. 금감원은 현재 복수의 관련 부서에서 해당 서비스에 대한 약관 심사를 진행 중이다.

통상 금감원의 금융 서비스 약관 심사에는 1~2개월의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심사 과정에서 별다른 보안 사항이 없을 시 빠르면 다음 달 말 서비스 적정 통보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대카드는 금감원의 약관 심사가 지연될 것을 대비해 온라인 결제 방식도 동시에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현재 대형 플랫폼 가맹점과 계약하고 있는 온라인 전자결제대행(PG)사에 오는 12월 말 애플페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인프라 구축을 주문했다. 관련 PG사는 현대카드로부터 애플페이 관련 개발 스펙을 받아 등록한 상황이다.

다만 애플페이 상용화에 있어 단말기 보급 문제가 걸림돌로 남아 있다. 현재 국내에서 NFC 단말기로 결제가 가능한 가맹점은 6만~7만개 가량이다. 현대카드가 애플페이로 결제를 가능하게 하려면 최소 100만 가맹점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NFC 단말기가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애플페이 사용은 지연될 수 있다.

불법지원금(리베이트) 문제도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다. 앞서 현대카드는 가맹점이 비용 부담 없이 NFC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진행하다는 계획을 세웠다. NFC 결제가 가능한 단말기로 교체하거나, NFC 단말기가 있더라도 사용 규격을 국제표준으로 바꿔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게 할 경우 단말기 비용을 지원해 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신전문금융업법상 단말기 비용 지원은 카드사와 가맹점 간 리베이트가 오고 가는 행위가 될 수 있다. 여전법 제19조6에 의하면 “대형신용카드가맹점 및 그외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특수한 관계에 있는 자는 신용카드부가통신서비스 이용을 이유로 부가통신업자에게 부당하게 보상금 등을 요구하거나 받아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여전법 제24조의2 제3항에는 신용카드사와 밴사는 대형가맹점(연매출 3억원 초과)에 부당하게 보상금을 제공할 수 없도록 돼 있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는 "페이시장의 지배적 측면에서 애플페이가 출시될 시 삼성페이의 마켓쉐어(Market Share, 시장점유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리베이트 방지법에 의해 NFC 단말기를 지원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아 애플페이 사용량이 빠르게 증가하는 데 제약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