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훼손된 신뢰 무엇인가”…위메이드, DAXA에 정면 반박 나섰다

기사입력 : 2022-11-28 16:38

(최종수정 2022-11-28 17:00)

DAXA “위믹스, 충분한 소명과 훼손된 신뢰 회복 못해”
위메이드 “DAXA 입장 사실아냐…소명 넘어 증명까지 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2022.11.25/사진=위메이드 유튜브 캡처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디지털 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의 ‘위믹스(WEMIX)’ 거래 지원 종료를 두고 위메이드와 DAXA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DAXA는 28일 오전 공식 입장문을 내고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는 회원사들의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위메이드 측이 ‘위믹스’의 거래지원 종료는 업비트의 ‘슈퍼갑질’이라는 주장에 반박한 것이다.

DAXA는 “시장 모니터링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 상황이 아닌 위기 상황에 해당하는 경우 이를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하고 논의를 개시한다”라며 “위믹스와 관련해서도 이를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 유의종목 지정 후 두 차례에 걸친 소명 기간 연장을 통해 약 29일동안 총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어 “절차를 거쳐 해당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가 각 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진행된 소명절차에서 위믹스 측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위메이드가 28일 DAXA 입장문에 대한 반박문을 게재했다. 사진=위메이드 홈페이지 갈무리
같은날 오후 위메이드는 ‘DAXA 입장문에 대한 반박문’을 내고 “소명이 부족했다는 DAXA의 입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위메이드는 “‘유통 계획량을 초과하는 실제 유통량’에 대해서 이견이 있을 수 있는 코코아파이낸스 담보 제공에 대해서도 시시비비를 따지지 않고, 투자유의 조기해제를 통해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빠른 원상복구 이후 소명을 진행했다”라며 “소각물량이 유통량에 포함되어 실제보다 많아 보이는 까닭에 대해 충분히 소명했다”고 했다.

이어 “10월 말, 11월 15일을 비롯한 많은 시점들을 기준으로 한 재단 보유량 그에 따른 유통량을 소명 뿐만 아니라 온체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증명까지 했는데 소명이 부족했다는 DAXA의 입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위믹스팀은 이번 거래지원 종료가 당초 문제가 됐던 ‘유통량’이 핵심이 아닐 수 있다는 의문도 제기했다.

회사는 “유통 계획량을 초과한 실제 유통량이라는, 그들의 주장하는 위믹스의 투자 종목 지정 사유는 애시당초 문제가 되지 않았을 수 있다”라며 “최근 유통량 계획을 위반한 혹은 유통량 계획이 아예 없는 다른 코인과 토큰들을 대하는 업비트의 안일한 봐주기식 대처는 이를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위메이드는 “소명 기간 내내 업비트에 제출한 유통 계획량을 실제 유통량이 초과한 점이 신뢰를 악화시켰다고 판단하고, 즉각적인 원상복구와 유통량의 소명, 실시간 유통량 공시 등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럼에도 위믹스에 대한 DAXA의 신뢰가 회복되지 않았다면, 명확한 의사를 밝혀줬다면 그를 개선하기 위해 더욱 노력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메이드는 DAXA에 불충분한 소명과 훼손한 신뢰가 무엇인지 알려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투자유의 종목 해제를 위한 소명이 아닌 블록체인 회사들과 가상자산 투자자, 커뮤니티를 위해 성심껏 소명하고 증명하겠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위메이드는 “위믹스의 실시간 유통량은 28일 오후 1시 기준 2억4428만8807개로, 유통 계획량인 2억5571만6797개 이내”라며 업비트에 제출한 유통 계획량보다 적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