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2(금)

SK온, 호주 '글로벌 리튬'서 배터리 핵심광물 리튬 확보

기사입력 : 2022-09-29 16:0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강화한다.

SK온은 28일 호주 퍼스에서 ‘글로벌 리튬’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SK온은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글로벌 리튬사가 추진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갖게 된다.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적인 사업 기회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오른쪽 세번째)과 론 미첼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네번째)가 28일 오후 호주 퍼스시에서 양해 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글로벌 리튬.


2018년 설립된 글로벌 리튬은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현재 호주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이 광산들의 리튬 매장량은 총 50만톤으로 추정된다.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은 배터리에서 리튬이온이 양극·음극을 오가며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채굴과 정제가 쉽지 않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해 9월 톤당 2만달러 수준이었으나, 불과 1년만인 올해 9월에는 6만7000달러를 넘어섰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발효시킨 미국과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로 배터리 원소재 관련 추가적인 사업 기회가 유망한 국가다.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은 SK온의 글로벌 생산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는 공급망 확대를 가속화하는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