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6(화)

"한국 내년 WGBI 편입 가능성…외국인 장기채권 투자 늘어날 수"

기사입력 : 2022-09-28 17:02

금투협, '세계국채지수 편입 기대효과 및 채권 ETF 발전 방향' 채권포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세계국채지수(WGBI) 가입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오는 2023년 9월 전후 WGBI 편입이 현실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WGBI 편입이 될 경우, 외국인의 장기채권 투자가 늘어날 수 있는 점이 긍정적 요인으로 평가됐다.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닫기나재철기사 모아보기)는 28일 오후 여의도 금투협 불스홀에서 'WGBI 편입 기대효과 및 채권 ETF(상장지수펀드) 발전 방향'을 주제로 채권포럼을 개최했다.

김명실 하이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정부의 WGBI 추진 관련 채권시장 현황 및 기대효과' 발표에서 “한국 채권시장은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인 WGBI 가입 요건으로 발행잔액 500억달러 이상, S&P 신용등급 기준 A-이상 또는 무디스 기준 A3 이상, 외국인의 국채 투자에 대한 이자·양도세 면세 등을 모두 충족하므로 올해 9월말 발표 예정인 WGBI 관찰대상국에 한국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연구위원은 이어 “WGBI 가입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2023년 3월 FTSE 반기보고서에 한국의 WGBI 편입이 결정되고, 2023년 9월 전후로 실제 편입이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위원은 “WGBI가 시장가치에 의해 구성비중이 결정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한국 국채시장 편입 비중은 약 2.05%로 추정되며 WGBI를 추종하는 펀드 규모가 2조5000억 달러로 추산되는 가운데, 국내 국채시장에 신규 유입될 수 있는 자금은 약 510억 달러(71조원 내외, 원/달러 환율 1400원 기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김 연구위원은 “WGBI의 평균 듀레이션이 9.6년인 반면, 현재 한국 국채시장에서 외국인의 국고채 보유 듀레이션은 7.1년으로 다소 짧은 편이기 때문에, 향후 WGBI 편입으로 외국인의 장기채권 투자가 늘어날 수 있는 점도 채권시장의 긍정적 요인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급격한 원화 약세, 한미 정책금리 역전 확대, 국고채 금리 상승세 지속으로 외국인의 국내채권 투자 유입 모멘텀이 다소 약화됐으나 WGBI 편입이 현실화 될 경우 과거 중국 등 채권시장의 주요 채권지수 편입 사례를 참고하면 원화 채권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시각이 보다 긍정적으로 변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덧붙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 사진제공= 금융투자협회
정상우 KB자산운용 부장은 '국내 채권지수 현황 및 채권 ETF 발전 방향' 발표에서 “국내채권 투자자들의 다양성 확대로 비교적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채권지수가 도입되고 발전하였으며, 이로 인해 채권운용에 대한 투명성 확보와 투자자들의 채권투자에 대한 이해도가 제고 되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지수시장의 성장은 다양한 지수를 활용한 채권형 ETF상품 출시로도 이어졌으며, 전체 시장규모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전체 채권시장의 규모에 비해서는 채권 ETF 시장규모가 작아 향후 발전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 부장은 “채권 ETF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① 기관투자자의 ETF 투자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필요와 개인 투자자들의 채권 ETF에 대한 과세 형평성을 부여하고, 채권 ETF의 특성을 담고 있는 정보를 투자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정보공유를 확대하는 한편, 호가갭의 축소와 거래량 증대를 위한 적절한 유동성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