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0.04(화)

뉴욕증시, 글로벌 긴축·국채금리 고공행진에 하락…반도체주 엔비디아·AMD↓

기사입력 : 2022-09-23 08:16

연준 '자이언트 스텝' 이어 영국·스위스·노르웨이 금리↑
나스닥 1.37% 하락…엔비디아 5.28%↓ AMD 6.6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그래픽=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뉴욕증시는 연준(Fed)의 0.75%p 금리인상에 이은 고강도 긴축 기조 지속 전망과 주요국 중앙은행 통화 긴축이 가세하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반영돼 하락 마감했다.

국채금리가 급등하면서 주로 기술주, 성장주에 하방 압력이 됐다.

22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장보다 107.10포인트(0.35%) 하락한 3만76.6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94포인트(0.84%) 하락한 3757.9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장보다 153.39포인트(1.37%) 하락한 1만1066.81에 마감했다.

연준이 전날(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p 올려 3회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기록한 것은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하지만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나타내는 점도표(dot plot)에서 연말 기준금리가 중위값 기준 4.4%, 내년 말 4.6%에 달하면서 향후 고강도 긴축이 예고돼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여기에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이 기준금리를 0.5%p 올렸고, 스위스(+0.75%p), 노르웨이(+0.5%p) 등도 통화 긴축에 동참하면서 글로벌 긴축 흐름이 속도를 낸 점도 증시 투심 약화 요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준 통화정책에 민감한 미국 2년물 국채금리는 4.16%를 돌파해 2007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3.71%로, 경기 침체 신호로 여겨지는 장단기 금리 역전이 두드러졌다.

금리 급등에 반도체주 및 기술주 하락세가 부각됐다.

반도체주 엔비디아는 전 거래일보다 5.28% 하락한 125.61달러에 마감했다.

어드밴스드 마이크로 디바이시스(AMD)는 전 거래일보다 6.69% 하락한 69.50달러에 마감했다.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전 장보다 2.81% 떨어진 2444.25에 마감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도 전 거래일보다 4.06% 하락한 288.59달러에 마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