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9(화)

SK텔레콤 “우주패스 패밀리로 가족과 혜택 나누세요”

기사입력 : 2022-09-21 08:53

‘우주패스 패밀리’ 출시…최대 4인서 혜택 공유할 수 있어
아모레몰·아시아나항공·유한킴벌리 맘큐·핏펫 등 4곳 신규 제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SK텔레콤은 구독 상품인 ‘우주패스’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가족과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신규 서비스 ‘우주패스 패밀리’를 출시했다. 사진=SK텔레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대표 유영상닫기유영상기사 모아보기)이 구독 상품인 ‘우주패스’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가족과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우주패스 패밀리’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우주패스 패밀리’는 사용 중인 우주패스 all과 mini를 그대로 유지하는 상태에서 최대 3명을 패밀리 멤버로 초대해 아마존 해외직구 무료배송, 할인 쿠폰 등의 혜택을 멤버들과 나눠 사용하며 구독 상품 혜택 활용도를 극대화한 것이 핵심이다.

패밀리 지정은 통신사 상관없이 지정할 수 있다. 우주패스 all과 mini 외에도 두 개 상품을 연간으로 이용하는 고객이거나, 프로모션 상품인 standard를 이용 중인 고객이 ‘우주패스 패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우주패스 all 사용자의 경우 가입자(대표)는 해외직구 무료배송 혜택과 장바구니 쿠폰 등 11번가 프로모션 혜택을 이용할 수 있으며, 그 외 혜택은 멤버들과 나누어 사용할 수 있다.

‘우주패스 패밀리’ 이용 시 패밀리 대표 외 멤버 중 한 명에게도 해외직구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아마존 5000원 할인 쿠폰, SK페이 3000포인트, 구글 원, 제휴사 혜택은 대표가 사용하지 않을 경우 멤버들에게 나눠줄 수 있다.

단, 연간 구독 상품의 웰컴 포인트 및 우주패스 고객 대상 각종 프로모션 혜택은 공유대상에서 제외된다.

멤버에게 특정 혜택을 지정하는 것은 패밀리 대표가 해당 혜택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즉시 가능하다. 만일 혜택을 이미 사용했다면, 다음 달부터 멤버가 이용할 수 있도록 예약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우주패스 패밀리’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해외직구 혜택을 경험하고, 혜택을 사용하지 않을 때 가족에게 나누어 줄 수 있도록 해 고객들의 구독 상품 활용도를 최대한 높인다는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울러 아모레몰과 아시아나항공, 유한킴벌리 맘큐, 핏펫 등 4곳이 신규 제휴처로 합류했다. 우주패스 all과 life를 이용 중인 고객이 선택 가능한 제휴처는 52곳으로 확대됐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휴처 확대로 구독 상품을 이용 중인 고객들의 생활이 더욱 윤택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제휴처를 지속 확대해 고객 가치를 제고할 계획이다.

신규 제휴처인 아모레몰을 선택할 경우 아모레퍼시픽의 40여개 브랜드에 적용 가능한 쿠폰팩 5종을 제공한다. 아모레몰에서 단품 형태로 건강기능식품인 ‘메타그린 슬림업’의 특별 구성 상품을 특가로 구매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을 선택할 경우 기본 혜택으로 매달 아시아나 200마일리지와 국내선 아시아 노선, 미주와 유럽, 호주 등의 노선에 대한 6만3000원 상당의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

또한 아시아나항공 구독 론칭을 기념해 11월까지 특별 부가 혜택도 누린다. 9월에는 유료석 할인 쿠폰이, 10월에는 초과 수화물 할인 쿠폰을 각각 지급한다.

유한킴벌리 맘큐에선 기저귀 품목 전 제품 30% 할인 쿠폰 1장과 장바구니 1만2000원 할인쿠폰 1장, 기저귀 또는 장바구니 쿠폰 1개 이상 사용한 고객 대상 매월 20일 3000포인트 캐시백 지급 등 총 2만5000원 상당의 쿠폰 및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핏팻을 옵션으로 선택할 경우 3만원 이상 구매 시 1만원 할인쿠폰 2장을 지급하는 형태의 혜택을 제공한다.

윤재웅 SK텔레콤 구독마케팅담당은 “T우주를 이용 중인 고객들이 구독 혜택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최대 4명이 함께 구독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우주패스 패밀리’를 선보이고, 제휴처도 확대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구독 생활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상품과 제휴처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