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CJ제일제당, 샘표에 ‘양념전쟁’ 선포

기사입력 : 2022-09-13 00:00

(최종수정 2022-09-13 11:37)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치양념 브랜드 ‘다담’ 출시
향후 2년내 매출 100억 목표

▲ CJ제일제당 다담의 깍두기 양념. 사진제공 = CJ제일제당이미지 확대보기
▲ CJ제일제당 다담의 깍두기 양념. 사진제공 = CJ제일제당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일본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A씨는 깍두기 마니아다. 매번 집 근처에 있는 한국 식품점에서 깍두기를 사다 먹곤 했는데,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다. A씨는 가족에게 양념을 부탁해 일본에서 직접 깍두기를 만들어 먹었다. 그럼 A씨 가족은 앞으로 A씨를 위해 계속 양념 만드는 수고를 감수해야 할까. 그럴 필요는 없다. 식품업체들이 간편 요리양념 제품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대표 최은석닫기최은석기사 모아보기)은 최근 ‘다담 김치 양념’ 2종(파김치, 깍두기)을 출시했다. 원재료를 따로 절이는 과정 없이 쪽파나 무에 양념을 버무리면 갓 담근 신선한 김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특히 빠르게 김치를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많은 양의 양념을 해서 만드는 일반 김치와 달리 적은 양을 신속하게 만들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조리 과정이 복잡한 김치를 누구나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도록 돕는 양념 제품으로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요리를 즐기는 MZ세대 니즈를 담았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김치 양념 출시로 이 분야 선두주자인 샘표 ‘새미네부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샘표 ‘새미네부엌’은 지난해 4월 김치 양념을 필두로 론칭한 간편 요리양념 브랜드로, 국내 김치 양념계 퍼스트무버다.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은 각종 채소 등에 고춧가루만 넣고 버무리기만 하면 절이지 않고 쉽게 김치를 만들 수 있다. 샘표 측은 “브랜드 ‘새미네 부엌’으로 요리가 놀이처럼 즐거워지는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새미네부엌은 겉절이, 깍두기, 보쌈김치, 부추파김치, 오이소박이 양념 등을 출시하며 이 분야에서 입지를 굳혔다.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은 제철 채소에 배, 젓갈, 풀 등 필요한 양념을 모두 넣어 쉽게 김치를 만들 수 있다.

샘표는 제품 ‘오이소박이 양념’ 출시 당시 “오이를 절이는 과정 없이 오이에 고춧가루와 새미네부엌 양념을 넣고 실온에 하루 숙성하면 5분만에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CJ제일제당은 고춧가루까지 모두 들어간 ‘다담‘ 김치양념을 선보였다. 기존 김치 양념과 달리 버무리기만 완성되는 제품으로 소비자 편의성까지 잡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고춧가루를 포함한 김치 만들 때 필요한 모든 양념이 다 들어 있다”며 “1분이면 김치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특히 다담 김치 양념 핵심 메세지인 ‘김치 만들 때 필요한 모든 양념이 다 들어 있다’를 적극 활용하는 콘텐츠까지 제작해 선보였다. 인스타그램 릴스, 유튜브 숏츠 등 15초 이내 짧은 바이럴 영상 위주 마케팅을 통해 MZ세대에 적극 어필할 계획이다.

하지만 간편양념 시장이 커지면서 완제품 매출에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닐까. 이에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김치’ 완제품과 시장 자체가 다르다고 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김치 전문 브랜드 비비고는 다양한 완제품 라인업으로 판매 중”이라며 “다담은 비숙성 김치가 주력이고 그때 그때 만들어서 먹고 싶은 고객을 타깃으로 한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김치를 포함한 반찬, 양념류에서 앞으로 2~3년 내 매출 1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시장 환경은 우호적이다. 김치 등 편의 양념 주요 소비층인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 수는 716만 5788가구로, 2020년 대비 약 50만 가구 늘었다. 1인 가구 비율도 지난해 33.4%를 기록하며 증가 추세다. HMR(가정간편식) 시장이 커지면서 편의 양념 시장에 대한 허들이 낮아진 점도 호재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밀키트를 활용해 직접 요리를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빠르고 쉽게 요리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관련 신제품을 지속 출시해 양념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