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0.07(금)

"월급처럼 따박따박, 은퇴자 북적"…삼성증권 '월이자지급식채권' 흥행

기사입력 : 2022-08-16 19:19

'AA 3년 이하 월이자지급식 여전채' 8월 1천억 '완판'
"1억 투자하면 매월 30만원"…삼성증권 "추가 판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월이자지급식 채권 / 사진제공= 삼성증권(2022.08.16)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리인상기 은퇴자들이 매월 정해진 이자를 지급받는 채권 투자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사장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이 업계 최초로 8월 'AA등급 만기 1~3년의 월이자지급식 여전채' 1000억원을 판매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한 채권은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이 발행한 채권으로 신용등급 AA등급의 높은 안정성을 갖춘 선순위채권이다. 수익률도 세전 연 3.7~4.4%에 달했다.

삼성증권 측은 "대부분의 월수익/배당지급 상품들은 채권대비 원본의 변동성이 크다보니 안정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은퇴자들의 투자 니즈(수요)를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월이자지급식채권의 경우 이들 자산에 비해 투자변동성도 낮고, 시장에서 구하기 어려운 월이자 지급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삼성증권이 지난 8월 1일 판매했던 '현대카드852'는 만기 1년(2023년 8월 1일), 은행환산 세전 연 4.00%(2022년 8월 1일 기준)로 1억원을 투자한 고객이라면 오는 9월 1일부터 1년간 매월 세후 약 30만원의 이자를 수령할 수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8월 '월이자지급식채권' 가입고객의 경우 '엄지족'인 개인 고객의 채권 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전체 가입 고객 중 90%가 개인고객으로 60대 이상이 과반수를 넘는 5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매수 고객 중 62%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채권을 매수했고, 온라인 매수금액은 4000원부터 5억원이 넘는 금액까지 다양했다.

삼성증권은 1년 만기 상품의 완판에 힘입어 1.5년, 2년, 2.5년, 3년까지 다양한 만기의 월이자지급식채권으로 판매상품 다양화에 나섰다. 추가 가입 요청이 늘면서 8월말까지 400억원 추가 판매를 예정하고 있다. 또 오는 9월부터 연말까지 매달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의 월이자지급식채권을 1000억원 이상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증권 측은 "실속파 은퇴자들 중심으로 월이자지급식채권이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금리형상품의 경우 이자수익률 제고는 물론 이자지급형태도 다양화해 고객의 선택의 폭을 지속적으로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