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조원태, 통합 LCC 구상 발표 “사명은 진에어”

기사입력 : 2022-06-23 13:5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국내 유일 항공그룹의 오너인 조원태닫기조원태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통합 LCC(저비용항공사)에 대한 구상을 발표했다.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을 통합해 ‘진에어’로 출범하겠다고 밝혔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 참석차 방문한 카타르 도하에서 기자들과 맡나 이 같이 발언했다. 그는 “통합 LCC는 진에어 브랜드로 적용하며, 인천공항을 허브로 운항될 것”이라고 말했다. LCC 통합은 대한·아시아나항공의 주요국 기업 결합 심사가 마무리된 뒤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의 발언대로 한진그룹은 최근 통합 LCC 출범을 위한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지난 15일 한진칼이 진에어 주식 전량을 대한항공에 넘긴 것. 한진칼은 이날 진에어 주식 2866만5046주를 약 6048억 원에 매각했다.

해당 매각으로 한진그룹을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한 항공사 수직 계열화를 마무리했다. 이를 통해 중복노선 효율화, 연결편 강화 등 항공노선 네트워크 최적화를 꾀한다. 기재 도입·운영 효율화 등 항공운송 관련 사업 시너지 극대화도 기대하고 있다.

한진그룹 측은 “진에어 주식 매각을 시작으로 계열 LCC들의 통합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후 외국항공사들과 경쟁해 국내 항공산업을 지키고, 부산공항을 제2 허브공항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지방공항발 노선망을 확대해 지방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