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진옥동 신한은행장, 창업 40주년 맞아 직원들과 플로깅

기사입력 : 2022-06-12 19:2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지난 11일 이촌 한강공원부터 망원 한강공원 일대에서 진행한 ‘함께 RUN 할래?’ 플로깅 DAY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 두 번째)과 오피니언 리더들이 함께 사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신한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1일 이촌 한강공원부터 망원 한강공원 일대에서 진행한 ‘함께 RUN 할래?’ 플로깅 DAY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왼쪽 두 번째)과 오피니언 리더들이 함께 사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신한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 은행장이 이촌 한강공원부터 망원 한강공원 일대에서 창업 40주년을 맞이해 ‘함께 런(RUN) 할래?’ 플로깅(Plogging) 데이에 참여했다.

1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행사는 신한은행 오피니언 리더인 에스-포스(S-Force)와 영-포스(Young-Force)가 창업 40주년을 맞이해 신한과 함께 걸어온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했던 창업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60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함께 걷고 뛰며 한강 주변 쓰레기를 줍는 ESG 활동을 몸소 실천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진 행장이 깜짝 참석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오피니언 리더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하는 행사인 만큼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전 예고 없이 방문했다는 게 신한은행 측의 설명이다. 평소에도 플로깅을 즐기는 진 행장인 만큼 직원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려 활동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플로깅 행사 후 이어진 소통의 자리에서도 일회 용품이 아닌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라벨 없는 음료수, 음식물 쓰레기 남기지 않기 등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고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행사의 마지막은 지난 40년간 함께 걸어온 역사의 발자취에 오피니언 리더가 함께 발을 내딛는다는 의미를 담은 ‘발자국 남기기’ 세리머니로 장식됐다.

진옥동 은행장은 “오늘 플로깅 행사에 참석한 직원들에게는 자긍심을 다른 직원들에게는 인식의 깨우침을 얻을 수 있는 뜻깊은 활동이었다”며 “우리 사회와 상생하고자 했던 창업정신을 계승해 앞으로도 인류의 행복을 위한 신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