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9(수)

남궁훈, 관심사로 연결되는 카카오표 메타버스 ‘카카오 유니버스’ 공개

기사입력 : 2022-06-07 16:2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관심사로 이용자 연결하는 ‘오픈링크’ 내년 상반기 공개
올 하반기 프로필 대폭 변화…비목적성 커뮤니케이션·재미 요소 추가
창작자 수익 창출하는 B2C2C 생태계 구축…카카오 공동체 전방위 협업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 유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카카오이미지 확대보기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 유니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남궁훈닫기남궁훈기사 모아보기 카카오 대표가 카카오는 메타버스의 방향성을 관심사 기반으로 연결된 '카카오 유니버스(Kakao Universe)'로 정의했다.

카카오(대표 남궁훈)는 7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카오의 메타버스 방향과 콘센트를 공개했다.

카카오 유니버스는 ▲관심사 중심의 비지인간 소통을 연결하는 '오픈링크'를 선보이고 ▲카카오톡의 비목적성 커뮤니케이션 역할 확장, ▲창작자와 이용자간 B2C2C 생태계 구축을 진행한다. 아울러 카카오 공동체간 협업을 바탕으로 텍스트, 이미지, 영상을 넘어 가상현실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메타버스 환경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남궁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는 하나의 서비스나 플랫폼이 아니라 관심사를 중심으로 이용자들이 서로 연결되고, 의미있는 관계를 만들도록 지원하고자 한다”라며, “‘카카오 유니버스'가 활성화되어 전세 계인을 관심사 기반으로 연결할 수 있게 되면 장기적으로 ‘비욘드 코리아'라는 비전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심사로 이용자를 연결하는 공간 ‘오픈링크’…내년 상반기 출시 목표

카카오 유니버스. 사진=카카오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 유니버스.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카카오 유니버스’의 첫 단추로 ‘오픈링크’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취미, 장소, 인물 등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이용자들이 모여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서비스로, 카카오톡 오픈채팅 기반으로 제공된다.

카카오 서비스는 물론 카카오 공동체에서 운영하는 서비스에도 오픈링크와 연결되는 링크를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의 이용자들이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해당 서비스는 국내 이용자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한국 웹툰을 좋아하는 외국인은 카카오웹툰 내의 오픈링크에 들어와 국내 팬들과 웹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카카오맵의 특정 장소를 방문한 이용자는 오픈링크에서 해당 장소에 대한 최신 정보를 주고받을 수도 있다.

카카오는 오픈링크 서비스를 활용해 지인 기반 소통을 넘어 비지인 간의 커뮤니케이션 공간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향후에는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들과 연계해 전 세계 사람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프로필 영역 대폭 변화…비목적성 커뮤니케이션·재미 요소 추가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메신저 외에도 카카오톡 안에서 다양한 즐길 거리를 찾고 재미와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비목적성 커뮤니케이션 요소를 추가해 카카오 유니버스를 활성화 해 나간다.

우선 올 하반기 카카오톡 프로필 영역에 큰 변화를 준다. 이용자가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스스로를 다채롭게 표현하고, 나만의 펫을 키울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프로필에 방문한 친구들과 이모티콘, 응원 메시지, 선물 등 다양한 소통 기능을 통해 교감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멀티프로필을 업그레이드해 프로필을 통해 멀티페르소나를 표현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도 검토 중이다.

콘텐츠 제작하고 수익 창출하고…B2C2C 생태계 구축

좌측부터 카카오 권미진 링크부문장, 카카오 남궁훈 대표이사,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이사, 넵튠 정욱 대표이사. 사진=카카오이미지 확대보기
좌측부터 카카오 권미진 링크부문장, 카카오 남궁훈 대표이사,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이사, 넵튠 정욱 대표이사. 사진=카카오
카카오 유니버스 활성화를 위해 이용자 간의 경제 활동을 지원하는 B2C2C 생태계를 구축한다. 이용자들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유하는 것을 넘어 제작한 콘텐츠로 경제활동이 가능해지도록 서비스 전반에 수익모델을 강화한다. 오픈채팅방 방장은 구독모델을 적용해 정보 제공에 대한 수익을 창출하고, 브런치에 글을 쓰는 창작자도 콘텐츠로 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될 예정이다.

1인 미디어와 미디어 스타트업 등 전문 콘텐츠 생산자를 위한 올인원 콘텐츠 플랫폼(CMS)’도 제공한다. 이를 활용하면 다양한 포맷의 콘텐츠를 편리하게 생산할 수 있고, 광고·유료·후원·커머스 등 비즈니스 도구를 활용해 수익화도 가능해진다.

남궁 대표는 “B2C2C 생태계가 형성되면 창작자들은 ‘슈퍼팬’을 만들기 위해 유익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용자들은 창작자들이 발굴한 흥미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텍스트 넘어 가상현실까지…카카오 공동체와 전방위 협업

카카오 타운. 사진=넵튠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 타운. 사진=넵튠
카카오는 그간 텍스트 위주의 서비스를 카카오 공동체와의 협업을 통해 이미지, 영상을 넘어 가상현실 영역까지 확대한다.

카카오브레인은 ‘KoGPT’와 ‘칼로(Karlo)’등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들을 바탕으로 두 가지 기능을 준비한다. ‘상호작용형 AI’는 얼굴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페이스 리타겟팅’ 및 또 다른 자아를 구현할 수 있는 ‘뉴럴 렌더링’을 활용해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대화형 AI’는 가상 인물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친구처럼 대화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인기 웹툰을 데이터로 주인공의 성격과 가치관, 말투, 뉘앙스를 지닌 AI를 만들고, 웹툰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식이다.

카카오 계열사인 ‘넵튠’은 지난해 투자한 메타버스 개발사인 ‘컬러버스(前 퍼피레드)와 함께 3D 가상공간 기술을 활용한 오픈형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컬러버스는 모바일과 온라인 생태계를 넘나드는 메타버스 공간이다.

이용자들은 컬러버스 내에서 동일한 ‘관심사’를 가지고 모이게 되고, 함께 어울리며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이용자들은 아이템, 아바타, 랜드와 같은 컬러버스 내 콘텐츠를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직접 제작하고 판매할 수도 있다. 콘텐츠를 구매한 이용자는 해당 콘텐츠를 재가공해 다시 판매할 수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