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2(토)

현대차그룹, 가상 공간에서 전기차 배터리 성능 관리한다

기사입력 : 2022-05-24 10:19

한국MS와 디지털 트윈 기술 협업 프로젝트 진행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이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디지털 티윈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디지털 트윈은 기계나 장비 등을 디지털 세계에 구현하는 기술이다. 현실의 전기차를 디지털 세계에 그대로 옮겨 배터리 수명을 예측하고 차량별 맞춤형 관리 방안을 도출한다는 구상이다.

24일 현대차그룹은 최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전기차 배터리 수명 예측 및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현을 위한 PoC(개념·기술검증)를 수행하고,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 기반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배터리 성능 관리 방안으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아이오닉5.


이번 협업엔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를 이용했다.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에서 수집된 각종 주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세계에 가상의 쌍둥이 전기차를 구현하고 이를 활용해 차량 별 배터리 수명을 예측했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물리 모델을 아우르는 고도의 데이터 통합 분석 모델로 배터리 성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충·방전과 운전 습관, 주차 및 주행 환경 등 차량 별 정보를 종합 분석함으로써 배터리 수명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고자 했다.

현대차그룹은 "성능을 단순 계산해 배터리 수명을 예측하는 일반적인 배터리 관리 시스템과 비교해 더욱 정확한 수명 예측 결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향후 이러한 기술을 활용해 배터리 성능을 최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차량별 맞춤형 관리 방안도 도출해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과 한국MS가 전기차 배터리 성능 관리를 위해 시험 도입한 디지털 트윈 기술 활용 개념도. 제공=현대차.


또 ‘시간이 있을 때는 완속 충전을 사용해보세요’, ‘과속은 배터리 수명에 영향을 줍니다’, ‘에어컨을 계속 사용하는 것보다 통풍시트가 에너지 효율이 좋습니다’ 등 출고 이후 고객들이 차량 성능을 잘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조언을 메시지 형태로 제공하는 기술 구현도 프로젝트를 통해 추진했다.

이제나 마이크로소프트 IoT & MR 아시아 기술 총괄 부문장은 “전기차 상용화로 자동차 산업 내 배터리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며 “이번 협업은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활용한 첫 사례로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박철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전략실장 상무는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고객이 상품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방형 혁신으로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