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6(월)

쌍용차 중형SUV J100 차명은 '토레스'…티저 이미지·영상 공개

기사입력 : 2022-05-17 09:48

(최종수정 2022-05-17 10:05)

새 디자인 철학 담은 가솔린SUV
오는 6월 사전계약 돌입 목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는 17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프로젝트 J100 차명을 '토레스'로 결정하고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토레스는 남아메리카 최남부에 위치한 산악지대 파타고니아 '토레스 델 파이네'에서 따왔다. 광활한 대자연과 이국적인 경관으로 모험과 도전정신을 자극하는 곳이다.

쌍용차는 토레스에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를 처음 적용한다. 새 디자인은 코란도·무쏘 등 단순하면서도 강인한 이미지를 내세워 성공한 과거 모델들을 현대적으로 계승해 정통 SUV 브랜드로서 정체성을 찾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쌍용차는 이르면 다음달 토레스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으로 구성한다. 출시 이후 쌍용차는 소형SUV 티볼리, 준중형SUV 코란도, 중형SUV 토레스, 대형SUV 렉스턴, 픽업트럭 렉스턴스포츠 등 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회사는 2015년 티볼리의 사례처럼 토레스가 경영위기를 타개할 구원투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쌍용차는 기업회생(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다. 에디슨모터스와 매각 절차가 한 차례 불발된 쌍용차는 최근 인수예정자로 KG그룹 컨소시엄을 선정하는 재매각 절차에 돌입했다. KG그룹 컨소시엄은 쌍용차 인수 대금으로 약 9000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쌍용차 경영정상화엔 약 1조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