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2(금)

신한은행, 외환거래 디지털 감시 시스템 구축

기사입력 : 2022-05-13 07:1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신한은행(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은 무역기반 자금세탁(TBML)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외환거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S-TBML’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S-TBML은 무역·외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금세탁·이상거래를 감지하는 시스템이다. 무역거래 상대방과 실소유자 점검, 특이거래 점검, 무역서류 정밀점검 등 외환거래의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글로벌 제재 리스크, 이상거래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8년부터 무역기반 자금세탁 점검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한DS의 디지털 금융서비스 구축 기술을 활용해 외환거래 디지털 감시 플랫폼을 개발했다. 지난해 9월에는 인공지능(AI), 광학문자인식(OCR) 기술을 접목해 경제제재 자동 탐지 시스템도 구축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복잡한 글로벌 외환거래를 데이터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점검하는 것은 은행의 필수 과제”라며 “향후 지속적인 S-TBML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무역거래와 관련된 자금세탁 및 이상거래를 파악하고 글로벌 제재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