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신한금융, KT와 손잡고 금융사기 탐지·예방 기술 개발

기사입력 : 2022-05-02 09:0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한금융그룹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KT와 불법 사금융 및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범죄 탐지 및 예방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과 KT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한금융그룹(대표이사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은 지난달 29일 KT(대표이사 구현모닫기구현모기사 모아보기)와 불법 사금융 및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범죄 탐지 및 예방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9월 체결한 업무협약 이후 신한금융의 금융역량과 KT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디지털 노하우를 접목한 신사업을 발굴하고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KT와 함께 ▲AI·빅데이터 기반 금융 범죄 대응 방안 연구 ▲금융사기 조기 탐지 및 실시간 차단 기술 개발 ▲신한금융의 금융사기 대응 시스템 고도화 ▲앱 보안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금융소비자 보호 및 사기 대응을 위한 전략을 함께 수립하고 양사의 플랫폼을 활용해 금융사기범죄 예방 교육 및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왕호민 신한금융 부사장은 “국내 최대 AI·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KT와 신한금융그룹의 협업을 바탕으로 금융사기범죄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개발과 제도적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재호 KT AI·DX 융합사업 부문장은 “금융사기범죄 예방을 위한 KT와 신한의 전략적 제휴는 안전한 금융생태계를 조성하고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KT의 AI·DX기술과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금융 역량을 융합해 모든 고객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거래 환경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