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9(목)

강남 집값 상승폭 커지고 강서 하락세 유지…서울 내에서도 ‘양극화’ 조짐

기사입력 : 2022-04-21 14:00

尹 당선 이후 수도권 매매가격 이어 전세가격도 하락폭 둔화세 뚜렷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4월 3주(4.18)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 자료제공=한국부동산원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당선 이후 서울을 비롯한 전국 집값의 하락폭이 둔화되고 보합·상승전환하는 지역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을 중심으로 한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 또한 하락폭이 줄어들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인천·경기 등 수도권 전역의 전셋값이 일제히 하락폭 둔화를 나타냈다. 높은 대출금리와 계절적 이사 수요 감소 등 전셋값 하방압력이 작용하고 있음에도 불구, 역세권 등 일부 인기 지역에서 급매물이 소진되며 하락폭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반포와 서초 등 재개발 이슈가 있는 강남 지역에서는 신고가 거래가 속출하며 상승폭이 커지고 있는 반면, 중저가지역은 호가보다 낮은 수준의 거래가 나타나며 서울 내에서도 ‘옥석 가리기’ 심화에 따른 양극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원장 손태락)이 2022년 4월 3주(4.18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0% 보합, 전세가격은 0.01% 하락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0%) 보합을 유지했다. 수도권(-0.01%→-0.01%)은 하락폭 유지, 서울(0.00%→0.00%)은 보합 유지, 지방(0.01%→0.01%)은 상승폭 유지(5대광역시(-0.03%→-0.03%), 8개도(0.05%→0.05%), 세종(-0.20%→-0.08%))했다.

서울은 일부 고가지역의 중대형이나 재건축은 상승했으나, 중저가 지역은 대체로 매수 우위 시장이 지속되고, 급매물 위주 거래가 이어지며 3주 연속 보합세를 유지했다.

용산구(0.03%)는 재건축 위주로 신고가 갱신하며 상승했으나, 중랑(-0.01%)ㆍ강북구(-0.01%) 등은 중저가 중심으로 하락하며 강북 14개구 전체는 보합세를 보였다.

강남의 경우 송파(0.00%)ㆍ강동구(0.00%)는 대체로 보합세이나, 강남구(0.03%)는 개포동 위주로, 서초구(0.03%)는 반포ㆍ서초동 대형 위주로 신고가 거래가 나타나며 강남4구 전체 상승폭은 소폭 확대(0.01%→0.02%)됐다. 다만 강서(-0.01%)ㆍ구로(-0.01%)ㆍ관악구(-0.01%) 등 중저가 지역은 대체로 호가보다 낮은 수준으로 거래되며 하락세를 나타냈다.

인천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동일한 –0.01%의 하락세를 유지했다. 계양구(0.06%)는 방축ㆍ임학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으나, 연수구(-0.05%)는 선학동 등에서 매물 적체되며, 부평구(-0.02%)는 부개․부평동 위주로, 남동구(-0.02%)는 간석ㆍ구월동 위주로 하락하는 등 인천 전체 8개구 중 6개구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경기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폭은 지난주 –0.01%에서 이번주 –0.02%로 커졌다. 지난해 상승폭 높았던 지역(안양․광명시 등) 위주로 매수자 우위를 보이며 하락폭 확대됐으나, 이천시(0.22%)는 직주근접 수요 등으로, 평택시(0.15%)는 고덕국제신도시 인근의 중저가 위주로 키맞추기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0.01%) 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3%→-0.02%) 및 서울(-0.02%→-0.01%)은 하락폭 축소, 지방(0.00%→0.00%)은 보합을 유지(5대광역시(-0.04%→-0.04%), 8개도(0.04%→0.05%), 세종(-0.19%→-0.35%))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폭은 지난주 –0.02%에서 이번주 –0.01%로 줄었다. 높은 대출금리 부담, 계절적 수요 감소 등 다양한 하방 요인으로 하락세 자체는 지속됐으나, 역세권 등 교통환경 양호한 일부 지역 위주로 급매물이 소진되며 하락폭은 줄었다.

은평구(-0.04%)는 신규 입주물량 영향 있는 증산동(DMC센트럴자이, 1388세대) 위주로, 성북구(-0.02%)는 하월곡ㆍ상월곡동 구축 위주로, 용산구(-0.01%)는 한남ㆍ이촌동 위주로 매물 적체되며 하락했다.

강동구(0.01%)는 강일ㆍ성내동 일부 단지 위주로 상승 전환됐으나, 강남구(-0.02%)는 도곡ㆍ수서동 고가 단지 위주로, 서초구(-0.01%)는 서초ㆍ잠원동 구축 위주로, 송파구(-0.01%)는 방이ㆍ신천동 대단지 위주로 하락. 양천구(-0.06%)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저가 매물 거래되며 하락폭 확대됐고, 동작구(0.00%)는 혼조세 보이며 지난주 하락에서 보합 전환됐다.

인천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폭은 지난주 –0.07%에서 이번주 –0.04%까지 줄었다. 서구(-0.13%)는 입주물량 영향 있는 가정동 위주로, 연수구(-0.11%)는 송도ㆍ동춘동 위주로 하락하였으나, 동구(0.04%)는 정비사업 이주수요 있는 송현동 위주로, 미추홀구(0.03%)는 도화ㆍ주안동 위주로 상승하며 인천 전체 하락폭이 줄었다.

경기 아파트 전세가격 역시 마찬가지로 지난주 –0.02%에서 이번주 –0.01%로 하락폭이 줄었다. 용인 처인구(0.11%)는 교통환경 개선(화성-광주고속도로 개통, 3.21) 영향 있는 고림동 위주로 상승했으나, 광명시(-0.28%)는 하안ㆍ철산동 위주로, 수원 영통구(-0.14%)는 매물 적체 등 영향 있는 영통ㆍ망포동 위주로, 용인 수지구(-0.13%)는 풍덕천ㆍ상현동 주요 단지 위주로 하락하며 경기 전체 하락세는 지속됐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