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08(월)

LG에너지솔루션 "IPO 10조원 자금, 배터리 증설에 공격 투자"

기사입력 : 2022-01-10 15:1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통해 확보하는 10조원 수준의 자금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증설투자에 나선다.

권영수닫기권영수기사 모아보기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10일 기업공개(IPO) 미디어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미래 계획을 공유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말 상장을 목표로 지난달초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총 공모주식수는 4250만주(LG에너지솔루션 신주 3400만주, LG화학 구주 850만주)로 회사가 원하는 공모가액은 1주당 25만7000원~30만원이다. 최대 공모가 30만원 기준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10조2000억원의 자금 유입이 전망된다. 이에 따른 시가총액은 최대 70조2000억원으로 계산된다.

이날 권 부회장은 상장으로 마련한 자금 가운데 절반 이상은 국내외 배터리 생산기지 확장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


가장 많은 자금이 투입되는 지역은 미국이다. 2024년까지 5조6000억원을 투자해 연간 생산능력 155GWh를 확보한다. 권 부회장은 "GM과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1공장이 올해, 2공장은 내년 가동한다"며 "3공장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마더팩토리'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 오창공장엔 내년까지 645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유럽 폴란드와 중국에선 2024년까지 1조4000억원과 1조2000억원을 투자해 각각 100~110GWh 수준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추가적으로 "확정되진 않았지만 GM·스텔란티스·현대차 말고도 유럽에서 JV(합작법인) 설립 등 협업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에서도 규모는 작지만 새로운 기업과 비즈니스를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나머지 자금은 ▲전고체·리튬황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개발 ▲배터리 재사용·서비스(BaaS)·에너지저장장치 통합 솔루션 등 신사업 진출 등에 투자한다.

권 부회장은 "지난 30여년 동안 쌓아온 도전과 혁신 역량이 IPO라는 의미 있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이번 상장을 발판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