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9(목)

"비트코인 2022년에도 우상향"...코빗,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 메사리 리포트 발간

기사입력 : 2021-12-20 09:43

비트코인 성장세 지속, 웹3.0 트렌드 심화, 크립토 펀드 자금 흐름에 주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코빗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코빗이 미국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기업 메사리(Messari)의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을 담은 <Crypto Theses 2022> 리포트 한글 번역본을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빗은 이달 국내 기업 최초로 메사리의 발행 콘텐츠를 번역·배포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체결해 그 첫 번째 콘텐츠로 내년 업계 전망 리포트를 선정했다.

메사리는 내년에도 가상자산업계에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비트코인 성장세 지속 및 업계 대장주로서의 지위 유지 ▲웹 3.0 트렌드 심화에 따른 NFT, 디파이 등 성장 가속화 ▲가상자산 시장 세분화에 따른 크립토 펀드 자금 유입 증가 등을 예로 들었다.

우선 비트코인 가격은 내년에도 우상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을 누를 것이라는 견해에 대해서는 실현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메사리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거래 수단과 스마트 콘트랙트라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웹 3.0 트렌드가 더욱 일반화되면서 가상자산업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플랫폼 사업자의 역할이 더 컸던 기존의 웹1.0, 웹2.0과 달리 웹 3.0시대에는 사용자들이 만들어낸 콘텐츠의 경제적 가치를 자신들이 누리면서 플랫폼 운영에도 참여하는 구조가 됐다. 이는 개방성과 탈중앙화, 분권화라는 특성을 가진 블록체인이 있기에 가능해졌다. 그러면서 메사리는 웹3.0구현을 위한 필수 구성 요소로 NFT, 메타버스, 디파이(DeFi), 커뮤니티 거버넌스 DAO(탈중앙화 자율조직) 등을 꼽았다.

또한 메사리는 NFT와 디파이, P2E(Play to Earn) 등이 가상자산 시장에서 각자의 입지를 구축하며 각 분야에 특화된 인사이트를 가진 크립토 펀드들의 경쟁력이 높아졌단 점에도 주목했다. 메사리는 올해 크립토 전문 투자 펀드들이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히며 전통적인 헤지펀드들이 향후 5년간 운용자산 중 7%를 가상자산 시장에 투자할 계획을 하는 만큼 이런 추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상위 20개 크립토 펀드가 어떤 종목들을 보유하고 있는지 관심을 두고 살펴본다면 투자 포트폴리오 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메사리의 내년 가상자산업계 전망 리포트는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거시적 관점에서 산업을 바라볼 때 최고의 지침서라고 할 만하다”라며, “내년에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양적 완화 종료가 발생한다 하더라도 구조적으로 기관투자자들의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만큼 내년 가상자산 시장은 긍정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사리 2022년 업계 전망 리포트는 10개 주제를 총 160여 페이지로 다뤘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이 가운데 국내 투자자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판단되는 부분만을 선별적으로 요약했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전체적인 이야기와 메시지 흐름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증권사가 발행하는 기존 애널리스트 리포트에 가까운 스타일로 번역했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심예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