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연임'…글로벌 사업 등 강화 임무

기사입력 : 2021-12-17 13:02

17일 한투지주 정기인사…임기 1년
증권업계 첫 순이익 '1조 클럽' 성과

center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 사진제공= 한국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일문닫기정일문기사 모아보기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한국투자금융지주는 2022년 1월 1일자 계열사별 조직 개편과 정기 임원 인사를 17일 발표했다.

기존 임기 만료가 다가왔던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재신임을 받았다. 임기는 1년이다.

증권업황에 기반한 호실적이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투자증권은 2021년 3분기 누적 기준 증권업계 처음으로 당기순이익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려 주목받았다.

정 사장은 1964년생으로 단국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동원증권의 전신인 한신증권에서 '증권맨'을 시작했다. 동원증권이 한국투자증권에 인수되고 한국투자증권에서 상무, 전무, 부사장을 거쳐 2019년 1월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특히 IB(투자금융) 부문 업무에 주력해왔다.

이날 인사에서 한국투자증권은 설광호 Compliance본부장 전무, 리스크관리본부장 안화주 전무, PF그룹장 방창진 전무, 디지털플랫폼본부장 최서룡 상무, PB2본부장 박재현 상무, PB5본부장 이노정 상무, 채권운용담당 박기웅 상무, 뉴욕현지법인장 김동은 상무가 승진 발령이 났다.

또 빈센트 앤드류 제임스 상무를 글로벌사업본부장에, 여성 임원인 김순실 상무보를 PB6본부장에 임명하는 등 본부장 8명을 새로 선임했다. 김순실 상무보는 한국투자증권에서 12년 만에 발탁된 여성 본부장이다.

정 사장은 디지털과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날 인사와 함께 단행된 조직개편에서 한국투자증권은 eBiz본부, 해외MTS개발담당, 연금전략담당을 신설했다. 온라인 및 퇴직연금 등 리테일 부문 영업력 제고에 나선다.

홀세일 역량 강화를 위해 투자솔루션본부 산하 투자솔루션영업담당, 대체솔루션부, OCIO솔루션부를 만들었다.

해외 IB사업을 본격화하고 시너지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대표이사 직속 글로벌사업본부, IB2본부 산하 ECM부와 인수영업3부, PF그룹 산하 PF전략부를 각각 신설했다.

미래 금융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리스크관리의 고도화도 힘을 싣는다. 경영기획총괄 산하에 기획담당, 리스크관리본부 산하에 리스크전략부를 신설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