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0(목)

"초고가 물품, 이제 쪼개서 사요"...MZ세대 중심 '조각투자' 인기

기사입력 : 2021-12-16 09:40

(최종수정 2021-12-16 10:17)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4만원으로 한우 투자 가능한 '뱅카우' 등 화제...관리 및 감독시스템 미비는 문제점

▲자료=뱅카우 홈페이지이미지 확대보기
▲자료=뱅카우 홈페이지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 한우도 나눠사는 조각투자의 세계

롤렉스 시계, 뱅크시의 미술품, 심지어 한우까지 다양한 고가의 자산을 지분 형태로 쪼개 여럿이 공동으로 투자하는 이른바 ‘조각투자’가 화제다. 피스·테사·뱅카우와 같은 조각투자 플랫폼의 인기는 특히 MZ세대에게서 두드러진다. 상대적으로 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MZ세대에게 플랫폼 투자는 제2의 소득을 위한 대체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단돈 4만원으로 한우 투자가 가능한 ‘뱅카우’는 MZ세대뿐 아니라, 4050세대에서도 인기다. 뱅카우는 송아지를 공동구매하고 2년 뒤 한우로 자라 경매에 판매되면 수익금을 얻는 방식으로, 수익은 각 지분만큼 생산자와 소비자가 공유한다.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11일까지 진행한 1차 펀딩에 참여한 MZ세대는 81.6%에 달했다. 지난 7월 진행한 2차 펀딩에서도 MZ세대 참여 비중이 80%를 웃돌았다. 최근에는 투자자의 연령도 다양해지고 있다. 가축재해보험에 가입돼 있어 송아지가 구제역 등 전염병으로 폐사해도 투자 원금 보장이 가능하고 농가가 파산해도 뱅카우에서 책임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전한 투자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뱅카우는 지난달 29일 진행한 5차 펀딩에서 모집 금액 2억8000만원을 21분 만에 ‘완판’했다. 417명의 투자자가 한우 64마리의 지분을 나눠 가졌다. 뱅카우가 지금까지 진행한 누적 펀딩 규모는 13억원으로 한우 약 200마리에 해당한다.

하지만 뱅카우도 소값 폭락으로 인한 투자원금 손실은 책임지지 않는다. 뱅카우 역시 투자 상품으로 원금 손실의 책임은 투자자에게 있기 때문이다. 즉, 지분을 투자한 송아지가 도축되는 시점에 한우 가격이 폭락하면 수익은커녕 손실을 볼 수도 있다.

◇ 플랫폼 투자, 투자자를 위한 안전장치는 미비

떠오르는 플랫폼 투자에도 주의해야 할 점은 분명히 있다. 새로운 투자 형태인 만큼 모호한 법적 책임 문제, 이상거래 행위 관리·감독 부재 등의 문제가 따르기 때문이다.

우선, 조각 투자 업체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시에는 최소한의 투자자 보호 금액이 없다. 우리나라는 예금자보호법이 적용돼 금융기관이 파산해도 5000만원까지는 돌려받을 수 있다. 그러나 조각투자의 경우 이런 투자자를 보호할 법적 장치가 없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없는 상태에서 투자를 결정해야 하는 것이다.

또한 조각 투자사에 대한 관리 및 감독시스템의 미비 역시 문제다. 현재 명시적으로 조각 투자 업체들을 관리·감독할 기관은 없는 상태다. 매매와 실물 보관, 관리까지 모두 조각 투자 업체가 하고 있다. 즉, 투자자 입장에서 내 투자상품이 잘 보관되고 관리되고 있는지, 고가의 가방이나 시계가 진품인지 등의 정보는 알 수 없다. 다만 업체가 주는 정보만 있을 뿐이다.

또 현금 교환 가능성에 대한 예측이 쉽지 않다. 뱅카우의 경우, 살아있는 생물이 투자상품이라는 점에서 품질의 균질성이 중요하다. 명품 가방과 유명 운동화도 마찬가지다. 오늘은 인기지만 내일은 아닐 수 있다. 설상가상 미술품에 투자했다면 소유권 행사마저 불가할 수 있다. 하나의 미술품에 있는 수많은 조각 중 어느 조각이 내가 투자한 조각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조각투자가 M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투자자들에게 제공되는 정보는 제한적이고, 법적 보호 수단이 부족해 피해 우려도 있는 게 사실"이라며 "당국에서는 이와 관련한 규제책 마련도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심예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