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7(목)

'올해 美 출장만 3회' 정용진, SNS 등장한 쇼핑몰은 어디?

기사입력 : 2021-12-14 11: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19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그레그 포란 월마트 미국법인 CEO(왼쪽 첫번째) 등과 매장 운영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모습과 메트로폴리탄 마트 전경./ 사진제공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3번째 미국 출장을 다녀왔다. 출장 개인 SNS 이마트 미국 유통체인메트로폴리탄 마켓(Metropolitan Market)’ 사진을 올리며 현지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14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용진 부회장은 최근 미국 출장을 다녀왔다. 부회장은 귀국 개인 SNS 사진 4장과 함께 #metropolitan market in seattle 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부회장의 SNS 게시된 메트로폴리탄 마켓은 이마트가 소유한 미국 유통 체인 하나다. 이마트는 2018브리스톨 팜스메트로폴리탄 마켓’, ‘레이지 에이커스 3개의 유통 브랜드를 가진굿푸드홀딩스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이듬해 굿푸드홀딩스는 뉴시즌스마켓을 2 달러에 인수해 규모를 키웠다.

굿푸드홀딩스 이마트가 인수 당시 LA 시애틀 미국 서부 지역에 24 매장을 운영했지만, 지난해부터 점포수가 51개로 크게 늘었다. 작년 매출은 16272 원으로 직전년에 비해 131.5% 치솟았고, 영업이익도 99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부회장은 올해 3번의 미국 출장에서 현지 유통 사업 현장을 직접 돌아다닌 것으로 전해진다. 올해 첫번째 미국 출장에서는 굿푸드홀딩스 대표로 선임된 스턴 최고경영자(CEO) 현지 관계자를 만나 미국 사업을 점검하기도 했다.

팬데믹 시기에도 불구하고 미국 현장을 직접 검토한 것은 그만큼 부회장이 미국 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부회장은세계 최대 소비 시장인 미국에서 새로운 기회를 엿봐야 한다 수차례 강조한 있다. 이마트는 중국·동남아시아보다 규제가 덜하고 시장 친화적인 미국 시장에 집중하며 현지 유통사를 인수해 사업 기반을 다졌다.

미국 진출은 해외 시장 개척 외에 다양한 유통업체와 경쟁하며 현지 사업 방식을 배울 있다는 장점도 있다. 세계 최고이커머스 기업 아마존과 오프라인에서 높은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는 월마트를 벤치마킹하는 계기가 있다.

부회장의 미국 사업은 내년에도 확장 기조를 이어간다. 내년 상반기 이마트는 최근 미국 오리건주 레이크 오스위고와워싱턴주 밴쿠버에뉴시즌스마켓 신규 점포를 출점하기로 했다.

먼저 내년 상반기 포틀랜드에서도 부촌으로 꼽히는 레이크 오스위고에 2582m²( 781) 규모의 매장을 열고, 이어2023 하반기에는 밴쿠버에 2323m²( 702) 규모의 매장을 개점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슈퍼마켓도 오픈 예정이다. LA 사우스 올리브 스트리트 712번지에 식재료 구매 즉석요리까지 제공하는 프리미엄 그로서란트 매장을 꾸릴 예정이다. 당초 연내 오픈을 계획했으나 현지 사정으로 인해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하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미국 사업은 현지 경영자들이 주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사업성을 보고 상황에 따라 추가 신규 출점이 있을 수도 있다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