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4(수)

정의선 현대차 회장, 2040 수소비전 선언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일 것"

기사입력 : 2021-09-07 16:2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2040년 수소사회 비전 발표
2023년부터 출시할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이 첫 걸음
2028년까지 상용차 전면 수소 전환
고성능 수소차부터 이동형 수소충전소까지 다양한 모빌리티 공개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7일 "앞으로 출시할 모든 상용차 신모델은 수소전기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상용차 전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자동차 업계 최초로 친환경 상용차 전환을 선언한 것이다.

정 회장은 이날 글로벌 온라인 행사 '하이드로젠 웨이브' 기조 연설자로 나와 회사의 수소사업 비전을 발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수소사회 비전을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라고 요약했다. 그는 "이런 수소사회를 2040년까지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미지 확대보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은 이 같은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개발 단계에 있는 '트레일러 드론'을 공개했다.

트레일러 드론은 바퀴가 달린 2개의 차대(보기) 된 형태로 화물 등을 운송할 수 있는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다. 수소연료전지를 동력으로 해 운송 중에 배출가스 없이 순수한 물만 배출된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 목표는 1000km다. 또 완전자율주행 형태로 운행되도록 개발하고 있다. 화물 운송 뿐 아니라 건설, 소방, 구조 등 다양한 현장에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정 회장은 "대부분 상용차는 대형 디젤 엔진을 사용해 많은 양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트레일러 드론을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트램, 기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다양한 이동수단과 주택, 빌딩, 공장, 발전소 등 일상과 산업 전반에 연료전지를 적용해 전 세계적인 수소사회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트레일러 드론.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 트레일러 드론.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모빌리티에 적용할 새로운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시제품도 공개했다.

그룹이 2023년경 내놓을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에 해당하며, 100kW급과 200kW급으로 나눠졌다.

100kW급 연료전지시스템은 현재 수소차 넥쏘에 탑재된 2세대에 비해 부피를 30% 줄였다. 또 여러대를 연결해 500kW, 1MW 등 다양한 출력으로 확장해 대형 선박, 기차, 건물 등에 공급할 수 있도록 개발된다.

상용차에 탑재할 200kW급 제품은 2세대 100kW급 보다 출력이 2배 가량 향상되고 내구성은 2~3배 높인다. 향후 주행거리를 50만km 이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은 두께 25cm 수준의 '플랫형'으로 개발되는 점도 특징이다. 이에 차량 하부에 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어 공간 확보에 유리하고 PBV(목적기반모빌리티), MPV(다목적차량), 버스, 트램, 소형 선박 등에 탑재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


이 밖에 현대차그룹은 주행거리 600km와 제로백 4초 미만을 목표로 한 고성능 수소연료전기차 '비전 FK', 소방 인력구조용 수소드론 '레스큐 드론', 이동형 수소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 등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발표와 관련한 전시물을 오는 8일 개막하는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다.
현대차그룹 이동형 수소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 이동형 수소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