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2(금)

닥터앤서클리닉 지역거점 8개 지정하고, AI 구급차 단계적 도입한다

기사입력 : 2021-08-13 18: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금융신문 이근영 기자] 정밀의료소프트웨어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와 관계부처(복지부, 산업부, 식약처, 소방청 등)는 한국판 뉴딜 2.0 실현을 위한 ‘‘정밀의료소프트웨어’ 선도계획을 지난 12일 제4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발표하였다.

본 계획에는 △ 국민 체감 성과확산 △ 세계적 정밀의료소프트웨어 생태계 조성 △ 차세대 의료서비스 준비 등 3대 전략 11개 세부과제가 주요 내용으로 담겼다.

첫 번째, ‘닥터앤서클리닉’ 선정하고 ‘인공지능 구급차’를 단계적으로 운영하여 국민 체감성과를 확산하겠다는 의지이다.

‘닥터앤서진료소(클리닉)’ 은 전국 8개 주요 거점 지역 상급종합병원 또는 건강검진센터 중심으로 지정된다. 다양한 인공지능 의료소프트웨어를 보급·지원한다는 것이다. 이는 수도권까지 가지 않고도 거주지 인근에서 고품질의 인공지능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

‘인공지능 구급차’도 단계적으로 보급·확산한다. 국가등급진료정보망(NEDIS, 복지부)과 소방정보시스템(소방청) 연계하여 응급환자 발생 장소에서부터 응급의료센터까지 최적의 응급조치와 신속한 이송을 지원하여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시스템화한다는 취지이다.

두 번째, 케이-의료 데이터 댐과 닥터앤서 플랫폼을 개방한다. 기업들의 인공지능 의료소프트웨어 개발 및 의료기기 인허가 제도를 개선하여 인공지능 의료소프트웨어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목적이다.

미국·유럽·일본 등 해외 9개국에 상표 등록된 닥터앤서 상표를 케이-의료소프트웨어의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고, 전 세계로 확산하기 위해 국산 글로벌 플랫폼*과 인공지능 의료소프트웨어를 연계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내용도 담겼다.

마지막으로, ‘닥터앤서 소아과’를 통해 소아 희소 질환의 진단범위를 기존 2종에서 8종으로 확대한다. 인공지능 기반 감염병 대책, 디지털 치료제 및 메디컬 메타버스 기술을 확보하여 차세대 의료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수년마다 반복되는 다양한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 현장 대응, 유입차단, 역학조사 등 인공지능 기반 ‘국가방역체계’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것, 감염병 환자의 예후 관리에 인공지능을 적용함으로써 환자의 생존율 개선과 건강회복도 지원한다.

또한 약물 복약 없이도 유사한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는 소프트웨어로 고도화된 디지털 치료제를 개발·실증하며, 자폐장애·정서장애 및 중독 장애에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 치료제를 우선 개발한다.

정부가 제시한 이번 ‘정밀의료소프트웨어 선도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국민의 건강한 삶과 직결되는 의료분야의 혁신과 정밀 의료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어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체감이 빠르게 확산할 수 있을지 관심이 귀추 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밀의료소프트웨어 기반의 의료서비스 변환


이근영 기자 geunyunglee@gmail.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이근영 기자기사 더보기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