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3(목)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공식 모델로 윤종신·선미·이무진 발탁

기사입력 : 2021-08-02 11:06

선미의 ‘보름달’ 거래중…윤종신의 ‘좋니’ 공개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뮤직카우의 공식 모델 가수 윤종신(가운데)과 선미(오른쪽), 이무진(왼쪽). /사진=뮤직카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가수 윤종신과 선미, 이무진을 공식 모델로 발탁하고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달 중에는 옥션 코너에 윤종신의 ‘좋니’를 공개할 예정이다.

뮤직카우는 가수 겸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윤종신과 솔로 가수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선미, 라이징 싱어송 라이터로 급 부상한 이무진 3인의 스타를 모델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뮤직카우의 이번 공식 모델 선정은 두 번째로, 지난해 10월 작곡가 겸 가수 윤상이 등장한 첫 CF를 통해 서비스를 알린 바 있다.

윤종신은 015B 객원싱어로 데뷔해 가수·작곡·작사가로 활동하며 프로듀서로서도 실력을 발휘 중이다. 선미는 걸그룹 원더걸스로 시작해 현재 여성 솔로 가수로 최고의 자리에 서 있으며, 이무진은 올해 JTBC ‘유명가수전’에 출연해 무명가수에서 유명가수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뮤직카우는 플랫폼 내에 다양한 음악이 거래되고 있는 것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3인의 아티스트를 동시에 발탁했다. 뮤직카우 관계자는 “윤종신과 선미, 이무진이 펼치는 3인 3색 음악은 90년대 인기 곡부터 케이팝, 트로트, OST 등에 이르기까지 1만1000여 곡의 저작권을 다루는 뮤직카우의 방향과 닿아 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광고에서는 윤종신과 선미, 이무진이 음악 저작권에 투자하는 시대가 왔음을 알리며 ‘누구나 쉽게! 모두가 함께!’ 매달 저작권료를 받는 뮤직카우를 소개한다.

특히 가요계 선후배인 윤종신과 선미가 나누는 위트있는 대화가 눈길을 끈다. 저작권 투자로 윤종신이 선미에게 “매달 입금되니까 좋니?”라고 묻고, 이에 선미가 “너무 좋아~”라고 답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재미를 더한다.

모델들의 곡도 뮤직카우에 거래된다. 현재 선미의 ‘보름달’이 거래 중이며 윤종신의 ‘좋니’는 이달중 옥션 코너에 공개될 예정이다. 뮤직카우는 앞으로도 음악 시장의 건강한 발전을 위한 협업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정현경 뮤직카우 총괄 대표는 “자신만의 색깔로 한국 가요 시장에서 한 축을 맡고 있는 윤종신, 선미, 이무진과 파트너로서의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세 아티스트의 활약에 힘입어 건강한 음악 생태계 조성에 힘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