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0(월)

뮤직카우, 음악 저작권 거래액 1100억 돌파…20대 투자자 가장 많아

기사입력 : 2021-07-29 08:46

누적 투자자 50만 넘어…보유 저작권 수 1.1만곡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뮤직카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누적 거래액 1100억원을 돌파하며 1년 만에 5배가 넘는 누적 거래액을 달성했다. 20대 이하 투자자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투자자는 50만명을 돌파했다.

뮤직카우는 지난 상반기 누적 거래액 1148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상반기 203억원에서 5.7배 성장했다고 29일 밝혔다.

뮤직카우는 주식에 투자하듯 누구나 쉽게 음악 저작권에 투자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지난 2018년 공식 서비스 출범 후 3300여 명이었던 투자자는 올해 6월 50만4700여 명까지 급증했다.

지난해 8월 첫 런칭한 앱 다운로드 수도 단 10개월 만에 54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보유 저작권 수는 1만1000여 곡으로, 현재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900여 곡이 거래 가능하다.

뮤직카우는 MZ와 Z세대들이 열광하는 투자 플랫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초기 내가 좋아하는 노래에 투자할 수 있다는 매력이 젊은 투자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트테크와 조각투자, 팬(Fan)테크 등 최신 투자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단숨에 문화와 IT를 아우르는 네임드 서비스로 떠올랐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뮤직카우
음원에 따라 한 곡의 1주 지분 당 몇 천원, 몇 만원 단위부터 소액 투자가 가능해 즐기는 투자와 문턱 낮은 투자가 가능하다. 뮤직카우에서는 90년대 인기곡부터 아이돌 노래와 최신 뜨고 있는 역주행 곡들까지 다양한 음원들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뮤직카우 투자자는 20대 이하가 39%로 가장 많으며, 30대가 33%, 40대 2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3040 세대를 중심으로 투자 목적의 큰 손들이 몰려들면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 시장을 새롭게 재해석한 사회적 가치 창출과 함께 미래 성장 비전을 인정받아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예비 유니콘에 선정됐다.

지난달에는 170억원 규모의 시리즈C 라운드를 성료해 누적 340억원의 투자 유치를 기록했으며, 향후 해외 시장까지 영역을 넓혀 나가며 글로벌 IP금융을 대표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는 “뮤직카우는 투자자 및 팬들이 자신이 사랑하는 음악을 소유하고 노래를 들을수록 저작권 수익이 쌓이는 새로운 모델을 창조해 전에 없던 신개념 재테크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어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뮤직카우를 통한 수익으로 새로운 창작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음원 저작권자와 투자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건강한 음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