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8.02(월)

작년 서울 아파트 인허가 반토막…2011년 이후 최저치

기사입력 : 2021-06-21 08:49

작년 물량 5만522가구…공급 절벽 지속 예정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지난해 서울의 민간분양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2011년 이래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이는 역대 최고치인 2015년과 비교하면 47.72% 줄어들었다. 공급 절벽 상황이 지속되면서 시장에 공급되는 신규 분양 아파트의 희소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0년 서울의 민간분양 아파트의 인허가 물량은 5만522가구로 2011년 7만9522가구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9.65%(5398가구) 감소했고 2015년 9만6651가구와 비교하면 4만6129가구 쪼그라들었다.

올해(1월~4월) 서울의 민간분양 아파트의 인허가 물량 역시 2만2736가구에 그쳤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주택 공급 선행지표로 일반적으로 약 2∼3년 뒤 분양 물량을 의미한다. 하지만 정부의 공급 대책과는 반대로 앞으로도 주택 공급 부족 현상은 계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는 2~3년 뒤 서울에선 새 집을 찾기 힘들 수 있다는 얘기다.

현재 정부의 정책은 투기 수요 차단으로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을 위한 공급 확대를 표방하고 있지만, 서울에선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외에는 민간분양 아파트의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재고 등 논의가 이뤄진 가운데서도 1985년 지어진 강동구 재건축 단지인 고덕주공9단지(1320가구)의 경우 안전진단의 벽을 넘지 못했을 정도다.

설상가상으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재건축·재개발 조합원 지위 취득을 규제하는 시점을 재건축 단지는 안전진단 통과 이후부터, 재개발 구역은 정비구역 지정 이후부터 앞당기도록 협의하기까지 했다.

이렇다 보니 신규 분양시장에서 민간분양 아파트의 희소성은 계속해 커지고 있다. 특히 서울의 민간분양 아파트는 3월에 이르러서야 올해 첫 분양을 시작했고, 4월까지 일반공급 가구 수만 놓고 보면 605가구에 그칠 정도다.

지난 2019년부터 분양시기를 저울질하던 신반포3차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통합재건축단지인 래미안 원베일리가 6월에서야 분양됐지만, 일반분양 가구가 224가구 밖에 안 되는 데다 특별공급과 추첨제 배정 물량도 없었고, 중도금 대출도 불가했던 만큼 하반기 분양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신규 분양 아파트의 희소성은 예상 외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의 관계자는 “하반기 서울에서는 7월부터 신규 분양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분양 물량을 꼼꼼히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며 “내 집 마련의 좁은 문을 통과하기 위해선 일반분양 가구 수가 많거나 전용면적 85㎡를 초과한 추첨제 배정 물량이 있는 신규 민간분양 아파트를 주목하는 게 좋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