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8.02(월)

[인터뷰-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ESG, 등급보다 올바른 전략 수립해야”

기사입력 : 2021-06-14 00:00

K-ESG, 획일화가 아닌 가이던스 역할
“중소기업은 약점보완에 더 주력해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현 단계에서 ESG 등급에만 목을 매어선 안 된다. 미래 핵심사업과 연계한 ESG 경영전략을 먼저 수립해야 한다.”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은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내기업들의 ESG 평가 대응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 K-ESG, 가이던스 역할 해야

ESG는 국내외 600여개의 평가지표가 난무하고 있다. 혼재된 지표로 기업의 혼란을 가중시킨다는 우려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월 이런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한국형 ESG, 지표 초안을 공개했다.

초안에 대해 산업부는 “공신력을 갖춘 국내외 주요 13개 지표를 분석해 도출한 핵심 공통문항을 중심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K-ESG가 한국 고유의 ESG를 의미하는 건 아니라고 했다. 송 센터장은 “K-ESG는 시장의 혼란을 줄이기 위한 일종의 가이던스로 제시되는 것이지, 한국만의 고유의 ESG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미국·유럽과는 법체계나 사회적 통념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서 K-ESG를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센터장은 “‘K-ESG’ 지표는 일종의 가이던스의 의미로서의 표준화라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표를 표준화하는 것과 평가를 획일화하는 것는 엄연히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자료 및 공시 기준을 표준화하려는 노력은 바람직한 방향이지만 평가기준도 획일화하자는 주장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또 ESG정보가 너무 다양하고 산발적인 상황에서 통일된 기준의 K-ESG의 구축은 큰 의미가 있다고 봤다. 평가 기관들이 가진 데이터베이스나 ESG 경영 철학, 평가 과정이 각기 다르다보니 ESG 등급도 차이가 크다. 이렇다 보니 투자자들도 제각각인 ESG 평가결과를 두고 적정한 활용이 쉽지 않다.

송 ESG센터장은 “평가기관마다 독자적인 평가기준이 있지만, 향후 공시 기준들이 점점 표준화되고 비교 가능한 통일된 기준의 자료들이 쏟아져 나온다면, 과거에 비해 평가결과의 차이에 따른 혼란은 확연히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이어 “공시와 관련된 부분에서 표준화가 이뤄지더라도, 평가는 평가기관들의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도록 유도하고, 결과의 판단과 활용 그리고 컨센서스의 도출은 시장의 몫으로 남겨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핵심사업 연계한 ESG 전략 수립해야

송병운 ESG센터장은 “ESG 등급이 높다는 것과 ESG 경영을 잘한다는 것은 다르다”고 했다.

평가사 입장에선 모든 항목에서 뛰어난 점수를 받은 기업에 ESG 등급을 높게 줄 수밖에 없다.

그러나 기업별로 핵심사업에 따라 중요 항목들과 중요하지 않은 항목들이 다양해 이 모든 것들을 다 충족시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렇다 보니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평가기준에 맞춰 ESG 관련 조직이나 내부기준을 급히 마련하고, 이를 홍보성으로 대외적으로 공표하는 형식적인 생색내기, 즉 ‘ESG 워싱’ 경향이 나타나기도 했다.

송 ESG센터장은 국내기업들의 ESG 전략에 대해 “본인이 강점이 있는 분야, 미래 핵심사업과 연계한 ESG 경영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기업들마다 ESG 등급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현재 자본시장에서 ‘네거티브 스크린’이 많이 적용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보면, ESG 등급이 너무 낮지만 않다면 이에 따른 현실적인 불이익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

다시 말해, ESG 등급이 일정수준 이상이 되면 점수가 더 높아진다고 이에 상응하는 효익도 그다지 크지 않다는 의미다.

그는 “높은 등급에 너무 목맬 필요 없이, ESG 본연의 지속가능성에 포커싱을 둔 ESG 경영전략을 세우고 이를 착실히 수행해가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며 “ESG 등급 자체가 ESG 경영의 목표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조언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ESG 전략에 대해 “모든 것을 잘하기 위해 대기업을 어설프게 따라하기보다 자신이 직면한 최대 약점을 보완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법, 노동법, 대주주의 횡령 및 배임 등의 문제들에 대해서도 이제는 사회에서 요구하는 잣대가 보다 엄격해졌기 때문에 세심하게 관리해야만 한다.

송 ESG센터장은 “중소기업에게 대기업 수준을 요구할 수는 없지만, 어느 정도 준비는 해야 한다”며, “중소기업들이 ESG 경영을 잘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제는 단순히 도덕적이거나 윤리적인 차원이 아니더라도 ESG와 관련해서 최소한 법에서 규정한 내용들은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단순히 준법 수준에 그치지 않고 ‘이해관계자들의 행복과 지속가능성’에 가치를 둔 ESG 경영을 추구하다 보면 ESG 등급도 자연스럽게 더 높아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