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9.23(목)

거래소, 5월 정치인·백신 테마주 등 시장경보 204건 조치

기사입력 : 2021-06-11 10:57

한 달 사이 100건 감소...불공정거래 강력 대응 성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한국거래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달 총 204건에 대해 투자위험·투자경고·투자주의 종목 지정 등 시장경보 조치를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건수로는 전월(304건)보다 약 33% 줄었다. 이는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근절 종합대책 발표’에 따른 불공정거래에 강력 대응 및 주식시장의 변동성 완화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주의 종목은 소수계좌가 매수에 과다하게 관여한 종목 49건, 스팸문자 신고건수가 급증한 종목 11건 등 총 181건이 지정됐다. 전월 249건 대비 68건 감소한 수치다.

투자경고 종목(전월 47건)은 주가가 급등하고 불건전주문이 제출된 코로나19 백신 원료 공급·개발 관련주, 철강주, 식품주 등 총 21건이 지정됐다. 투자위험 종목(전월 8건)도 정치 이슈로 주가 변동성이 확대된 2종목 등 총 2건이 지정됐다.

투자경고 종목 지정 이후에도 주가가 급등한 2종목 등 총 4건은 매매거래가 정지됐다. 이는 전월 14건 대비 10건이나 감소한 수준이다.

거래소는 이와 더불어 지난달 과다한 시세관여로 주가급등을 야기하거나 예상가 급변에 관여하는 등 불공정거래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하는 232계좌(전월 296건)에 대해서는 회원사에 예방조치를 요구했다.

거래소는 아울러 정치 테마주·우선주 등 10건을 이상거래 혐의로 골라내 추가 분석 등 감시 중이다.

또 지난해 12월 결산 한계기업 50사 대상 기획감시 실시결과 총 24사에 대해 불공정거래 관련 유의미한 혐의사항을 발견해 추가적인 조사를 위해 심리 의뢰했다. 지난달 기준 심리 중인 건은 19종목으로 집계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집중신고기간 신고된 총 680건의 민원 중 실제 불공정거래와 관련한 44건의 민원을 시장 감시에 활용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