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3(월)

네이버파이낸셜, 중소기업 포용금융 결실…누적 대출 500억 달성

기사입력 : 2021-06-10 10:40

판매자 성장·구매자 혜택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조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네이버 사옥 전경. /사진제공=네이버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네이버파이낸셜이 온라인 중소기업(SME)의 자체 신용대출로 호실적을 거뒀다. 기존 금융소외계층이였던 온라인 SME를 대상으로 포용금융을 실천한 것이 이번 성과로 이어졌다는 평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출시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6개월 만에 누적 대출 약정액 50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비금융데이터와 금융데이터를 결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과 비대면 대출 승인 서비스로 현재까지 40% 이상의 무연체 대출 승인율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평균 대출액은 2700만원이며, 평균 금리는 연 5.7%다.

네이버파이낸셜의 대출 승인율은 서비스 출시 6개월 후인 현재 44%까지 상승했다. 또한 대출을 받은 판매자의 약 42%는 간이사업자이며, 이중 약 40%는 업력 1년 6개월이 안된 초기 판매자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스마트스토어 SME 중 우량 판매자들에게 은행권 '대출 사다리'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를 통해 올해 하반기 온라인 SME 전용의 무담보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경 네이버파이낸셜 리더는 “SME들이 마진율이 높은 방식으로 사업을 키우거나 재고를 늘리는 등 사업 성장을 위해 자금이 가장 필요한 시점에 대출을 잘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 많은 SME의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출조건은 더 완화하고 승인율은 더 높이는 방안을 미래에셋캐피탈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현재 '대출안심케어'와 '파트너금융지원' 채널 등 온라인 SME을 위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