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4(월)

카드사, 연말까지 ‘페이’ 서비스에 타사 카드 연동 추진

기사입력 : 2021-05-11 09:50

간편결제 서비스 경쟁력 확보…이달중 공고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한금융그룹이 지난달 그룹 통합 결제 서비스 ‘신한페이’를 출시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올해 연말부터 하나의 카드사 모바일 앱에 경쟁사의 카드도 등록해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과의 치열한 간편결제 시장 경쟁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삼성·현대·BC·우리·롯데·하나카드 등 8개 전업카드사와 NH농협카드가 모바일협의체 회의에서 ‘앱카드 상호 연동 API 규격’ 개발에 나서면서 각사의 간편결제시스템을 개방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카드사는 간편결제 앱을 구축해 해당 카드사의 신용·체크카드 결제만 이용할 수 있다. ‘KB페이’에서는 KB국민카드만을, ‘신한페이판’에서는 신한카드만을 사용할 수 있다.

카드사끼리 상호 연동하는 API를 구축해 특정 카드사의 간편결제 앱을 통해서도 다른 카드사의 신용·체크카드를 등록해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KB페이’에서도 신한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드사들은 여신금융협회 모바일협의체를 통해 개별 모바일 앱 내 기준과 규격을 맞추기 위한 ‘앱카드 상호 연동 API 규격’ 개발에 나서면서 이달 중으로 관련 공고를 낼 예정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결제 시장에서 빅테크사, 플랫폼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빅테크사에 종속될 우려가 있어 모바일 앱 연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네이버페이가 지난달부터 한도 20만원의 후불결제 서비스의 시범 운영을 개시하는 등 빅테크사들이 기존 카드업계의 결제 시장 영역을 잠식해 가고 있다.

이에 맞서 카드사들은 지주와 함께 통합 결제 플랫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이 그룹 통합 결제 서비스 ‘신한페이’를 출시했으며, KB국민카드는 ‘KB페이’를 중심으로 통합 앱을 구축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리고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빅테크뿐만 아니라 유통사들도 자체 간편결제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어 간편결제 서비스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