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현대차 스타리아, 첫날 사전계약 1만1000대 돌파…아반떼·투싼 뛰어넘은 흥행

기사입력 : 2021-03-26 08:45

(최종수정 2021-03-26 11:55)

고급화 전략 주효...우주선 닮은 유려한 곡선과 넓은 실내공간 특징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후속으로 나온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가 사전계약 첫날인 지난 25일에 1만1003대가 계약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현대차 대표 대량판매 모델인 7세대 아반떼(1만58대), 4세대 투싼(1만842대)의 첫날 기록을 뛰어넘은 수치다.

현대차는 "스타리아가 기존 MPV 시장의 외연을 승용 시장까지 확대하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스타리아 라운지.


스타리아 초반 흥행 요인은 고급화 전략이 맞아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스타리아는 미래형 모빌리티를 표방하고 나왔다. 특히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했다. 인사이드 아웃은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 개념이다. 스타리아는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유려한 곡선의 외관과 넓은 실내공간 및 개방감을 갖췄다.

또 현대차 최초로 전방출동방지보조, 차로이탈방지보조, 후측방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등 기본적인 주행편의기능을 전 모델에 기본화했다.

스타리아는 현대차 수익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타리아는 디젤·자동 모델 기준 카고(3·5인승) 2726만원, 투어러(9·11인승) 2932만원, 고급모델 라운지(7·9인승) 3661만원부터 시작한다. 스타렉스 대비 300만원 이상 인상된 가격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