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5(화)

SK바이오사이언스, 화려한 데뷔...‘따상’ 코스피 입성 성공(종합)

기사입력 : 2021-03-18 16:01

개장 동시에 수직상승...시총 28위로 화려한 신고식
전문가 “코로나 백신 개발 등 주가 상승 모멘텀 풍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송영훈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사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윤병운 NH투자증권 IB1사업부 대표, 김영균 상장회사협의회 전무./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올해 첫 번째 조 단위 기업공개(IPO)로 관심을 모았던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장 첫날 화려한 증시 데뷔에 성공했다.

예상대로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대비 상한선인 2배로 결정된 뒤 상한가)’을 기록하며 코스피 시가총액 28위로 뛰어올랐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시초가보다 3만9000원(30%) 오른 16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6만5000원)의 두 배인 13만원에 시초가를 형성하고, 상장 직후 가격제한폭까지 오르면서 따상에 성공했다.

이날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했다. 개장 직후 주가 급등으로 정적·동적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되기도 했다. 장중 상한가 매수 대기 물량만 630만주 이상을 기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따상을 기록하면서 일반 공모 때 1주를 받은 투자자는 이날 하루 10만4000원의 이익을 얻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우리사주를 받은 SK바이오사이언스 직원들은 1인당 평균 7억~8억원의 평가이익을 얻게 됐다. 우리사주 조합원들이 청약한 주식 수는 449만400주, 청약한 조합원은 600여 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단 임직원 보유 주식은 퇴사하지 않는 한 1년간 보호예수에 묶인다.

이와 더불어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조9725억원에서 12조9285억원으로 3배 급증하며 단숨에 유가증권시장(코스피) 28위로 올라섰다. 국내 대표 금융그룹인 하나금융지주(시총 12조4751억원)를 넘어 아모레퍼시픽(13조8547억원)의 뒤를 바짝 쫓게 됐다.

만약 SK바이오사이언스가 ‘따상상(2연상)’에 성공한다면 주가는 21만9000원, ‘따상상상’에 성공하면 34만9500원까지 오른다. 수익률 역시 각각 237%(15만4000원), 338%(28만4500원)으로 급등한다.

상장 직후 유통 가능한 주식이 전체 발행 주식의 11.63%(889만7510주)에 불과해 수급 부담이 적은 점은 SK바이오사이언스 주가 상승에 탄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중 공모주주가 769만7510주(10.1%), 우리사주조합이 5만9050주(0.1%), 소액주주가 114만950주(1.5%)를 들고 있다.

이는 지난해 따상 이상을 기록한 대어급 공모주인 카카오게임즈(72.57%)와 SK바이오팜(52.25%) 등보다 높은 기관 확약 물량 비율이다.

증권가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김지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업체로 프리미엄을 받을 수 있다”라며 “상장 이후 코스피200지수 편입 이슈와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1상 결과 발표 모멘텀으로 상장 이후 주가 업사이드가 클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또한 “비교 대상 업체가 찾기 어려우나 코로나19로 급성장한 큐어벡, 노바벡스, 바이오엔텍 등이 롤모델이 될 것”이라며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이 내년 하반기 출시된다면 이들같은 글로벌 신규 백신업체들의 시총 수준으로 주가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업체들의 시가총액은 16~25조원 수준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승빈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