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5(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첫 조직개편 시동…법무지원부 신설

기사입력 : 2021-02-15 21:4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은행연합회장이 취임 후 첫 조직개편에 나선다. 은행권을 둘러싼 사모펀드 사태 등 각종 법률 이슈와 핵심 화두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응해 관련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법무지원부를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법무지원부는 은행권 법적 이슈에 대한 법률 해석 및 지원 등 법률 문제를 전담할 예정이다.

최근 은행권을 둘러싼 법률 이슈가 많아진 상황에서 은행권의 이익을 대변하는 은행연합회가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주요 은행들은 근 몇 년 새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라임 사태 등으로 각종 법률 이슈에 휘말려왔다. 실제로 법무지원부 설치와 관련해 주요 시중은행들의 요청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연합회는 ESG 지원 역할도 강화한다. 기존 소비자보호부에서 담당하고 있던 사회공헌 업무를 분리·확대해 ESG 전담부서를 만들 예정이다. ESG가 금융권뿐만 아니라 전 산업군의 글로벌 트렌드가 된 가운데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게 김 회장의 판단이다.

김 회장은 지난달 신년사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도 기후·환경리스크 관련 지배구조를 구축하고 자금조달 및 대출 운용 전반을 재설계함으로써 그린뉴딜,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우리 사회의 자원 공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은행연합회는 이같은 조직개편안을 오는 22일 열리는 정기이사회에서 확정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취임한 김 회장이 처음으로 단행하는 조직개편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은행권 법률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법무지원부를 신설하고 금융권 화두가 ESG인 만큼 이를 반영해 관련 부서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정기 이사회에서 조직개편안을 논의한 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