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3.04(목)

권봉석 LG전자 사장 “모바일 사업, 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중…구성원 고용 유지”

기사입력 : 2021-01-20 15:20

(최종수정 2021-01-20 15: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한국금융 DB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최근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의 정리 또는 매각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권 사장은 20일 MC사업본부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LG전자의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 규모다.

이에 LG전자는 최근 몇 년간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성, 혁신 제품 출시 등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