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3.09(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부문 예산·인사, 빅테크처럼 파격 지원”

기사입력 : 2021-01-10 15:5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자회사 임직원들이 비대면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중 획기적인 디지털 성과를 내달라”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룹 디지털 부문 예산과 인력 운용에 대해서는 빅테크(Big Tech) 수준으로 파격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10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을 열고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장애물들이 정리된 만큼 올해 상반기 중 획기적인 성과를 내달라”며 “상반기가 지나는 대로 고객과 임직원 및 외부 서베이 평가 등을 포함해 그룹 디지털 혁신에 대한 재무, 비재무 성과를 면밀히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면으로 열린 이번 타운홀 미팅에는 손 회장과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을 포함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그룹의 디지털 담당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략, 재무, 인사, 브랜드 등을 담당하는 임원과 부서장까지 총 50여명이 참여했다. 회의는 디지털 혁신을 위한 모든 장애물에 대해 논의하고 즉석에서 담당 임원이 해결책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손 회장은 “디지털 넘버원(No.1)이 되려면 소속을 불문하고 모든 임원들이 사고방식을 대전환해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디지털 조직에서 예산이나 인력 운용에 대한 자율성을 요청하자 손 회장은 “내규나 법률문제가 없는 범위에서 빅테크 수준으로 파격적인 해결책을 내달라”고 관련 임원들에게 주문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 또한 “디지털 혁신은 올해 그룹의 최우선 미션”이라며 “우리은행 역시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경영목표로 설정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