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7(목)

방준혁 넷마블 의장, 국내 게임사 중 ‘인재 경영’에 가장 관심 높아

기사입력 : 2020-12-21 14:22

10년간 장애 관련 사회공헌사업 펼쳐
미래 게임 인재 육성 위한 '게임아카데미' 운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제 13회 EY 최우수 기업가상’에서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넷마블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국내 주요 게임사 수장들의 1년간 ‘인재 경영’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방준혁닫기방준혁기사 모아보기 넷마블 의장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21일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올 12월 17일까지 1년간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국내 주요 게임사 수장 9명의 ‘인재 경영’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1257건으로 가장 많았다.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엔씨소프트(NC 키워드 포함) 대표는 998건으로 2위, 김정주닫기김정주기사 모아보기 NXC(넥슨 키워드 포함) 대표는 978건으로 3위에 올랐다.

이어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의장(507건), 송병준 게임빌 대표(420건), 김대일 펄어비스 의장(72건), 장병규 크래프톤 이사회의장(66건), 나성균 네오위즈홀딩스 이사회 의장(49건)이 나란히 순이었다.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는 2건으로 가장 적었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의 경우 “문화를 만들고, 인재를 키우고, 마음을 나눕니다”란 지론 아래 10여 년간 장애 관련 사회공헌사업을 펼쳐 ‘진정성과 지속성’을 동시에 인정받고 있다.

또한 넷마블문화재단을 통해 미래 게임 인재 육성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게임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육성 중이며, 코로나19에도 지난 9월 5개 계열사를 통해 하반기 인재 채용에 나서기도 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게임에 인공지능(AI)을 융합하는 미래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엔씨 펠로우십’을 통해 AI 인재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최상의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투자와 교육, 복지 등에 많은 공을 들여 IT산업에 관심이 높은 ‘2030’ 젊은 세대들에 ‘가고 싶은 회사’로 손꼽히게 하는 데 성공했다.

김정주 넥슨 대표는 넥슨 재단을 통해 어린이 창의력 증진을 위한 각종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미래 인재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청소년 코딩대회 ‘NYPC’를 개최하는 등 청소년 코딩 인재 육성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게임업계는 단순한 게임 분야를 넘어서 미래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넓은 시야의 인재 육성과 확보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주요 게임사 수장 '인재경영' 정보량 비교.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