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9(화)

토스인증서 누적 발급 2300만건 돌파…은행 등 주요 금융권 채택확대

기사입력 : 2020-12-07 10:34

최근 2개월 600만 건 발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토스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토스인증서가 누적 발급 2300만건을 돌파했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인증서’ 누적 발급이 2300만 건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실제, 지난 9월 말 토스인증 누적발급은 1700만 건이었으나, 최근 2개월 만에 600만 건이 늘어나 12월 초 2300만 건을 돌파했다. 국내 경제활동 가능 인구 4,450만(15~64세, ‘19년말 기준) 대비 51%에 달하는 수치다.

‘토스인증서’는 토스 이용은 물론, 금융기관의 상품 가입 시 토스앱을 통해 지문 등 생체인증이나 PIN번호로 간편하게 인증을 마칠 수 있는 서비스다. 금융사 입장에서 토스의 1800만 고객을 잠재 고객으로 끌어들일 수 있고, 타 인증 대비 최소 단계로 구성된 간편함 때문에 빠르게 사용이 늘고 있다.

‘토스인증서’는 2018년 말 수협은행에 인증서 발급을 시작으로, 최근 1금융권인 SC제일은행을 비롯, 삼성화재, 하나손해보험, KB생명 등 대형 금융회사와 잇달아 계약을 맺고 해당 회사의 상품 가입 시 간편인증, 전자서명 등에 토스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토스인증서는 간편함 외에도, 간편 인증시 공인인증서와 동일하게 개인정보에 대한 가상식별방식(Virtual ID)을 사용해 보안성은 높이고 위변조 가능성을 제거한 것이 특징이다.

토스는 이달 10일 관련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의 구분이 없어지더라도, 정부 및 금융기관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기관에서는 기존 공인인증서와 같은 수준의 인증서를 채택할 것으로 보고, 향후 동일 스펙의 인증 기술을 통해 관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승건닫기이승건기사 모아보기 토스 대표는 “간편하면서도 안전한 토스인증을 통해, 토스는 물론 인증서 채택 기관 고객에게도 새로운 고객 경험과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신설되는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지위를 획득해, 공공기관과 금융권으로 토스인증 공급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전하경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