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8(수)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승진...3세 경영으로 태양광 성장에 속도

기사입력 : 2020-09-28 16:42

(최종수정 2020-09-28 16:55)

한화그룹 코로나19 불확실성 속 조기 인사...큐셀 인수 등 주도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한화솔루션 부사장이 사장으로 28일 승진했다.

올해 1월 통합법인 한화솔루션이 출범하며 부사장을 맡은 지 1년도 안 돼 사장으로 승진하며 한화그룹의 3세 경영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center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사진=한화솔루션
김동관 사장은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한화그룹 내에서 주로 태양광 중심의 그룹 미래성장사업을 총괄했기에 업계는 그룹이 태양광에 더 큰 무게를 둘 것으로 본다.

한화그룹은 이날 코로나19의 장기화, 확산으로 인한 경영환경 불확실성 속에서 조직 안정화, 선제적 전략 수립을 위해 인사를 조기 실시했다.

김 사장은 친환경에너지, 첨단소재 기업을 향한 사업재편과 안정적 수익구조 창출에 기여한 공을 인정 받아 승진했다.

1983년에 태어난 김 대표이사는 미 세인트폴 고교, 하버드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지난 2010년 ㈜한화에 입사해 한화솔라원 기획실장, 한화큐설 전략마케팅실장, 한화솔라원 영업실장, 한화큐셀 전무를 지냈다.

올해 한화솔로션 사내이사에 선임되며 경영 전면에 나선 그는 태양광, 석유화학, 소재로 구축된 한화솔루션 중장기 전략 수립 및 지원에 힘을 쏟고 있다.

김 대표는 특히 과거 큐셀 인수, 한화솔라원 합병을 주도한 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

이어 한화의 태양광 사업이 2015년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미, 유럽, 일본 등 주요 시장에서 시장경쟁력을 키우며 코로나19 속에서도 올해 1, 2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의 흑자 달성을 기록했다.

김 대표가 이끄는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외에도 미 에너지 소프트웨어 기업 GELI를 인수해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반의 4차 산업 진출의 준비 또한 마쳤다.

김 대표의 승진으로 인해 한화그룹은 3세 경영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태양광을 비롯한 한화솔루션 기업 가치 상승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승혁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