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1.27(금)

신한은행, 은행권 최초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 도입

기사입력 : 2020-06-15 10: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진옥동 신한은행장 / 사진= 신한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은행이 데이터 기반 신기술인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을 은행권 최초로 도입한다.

신한은행은 고객 요청 업무 처리에 소요되는 시간을 절감하고 업무 프로세스의 획기적인 개선이 가능한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을 은행권 최초로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프로세스 마이닝’은 사용자의 시스템 사용 로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체 업무 처리 프로세스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이미지 맵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분석하는 데이터 기반 신기술이다.

솔루션 도입으로 직원들의 실제 업무 기록의 순서와 빈도를 종합·분석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업무 기록을 시각화한 이미지 맵을 통해 업무 흐름, 각 업무별 처리 소요시간, 병목현상 발생 지점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신한은행은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을 활용해 업무량 상위 18개 영업점의 2개월 간 업무로그 110만건을 분석해 기업대출 보증서 위탁발행, 수출환어음매입관리 업무가 타 업무대비 두 배 이상의 시간이 소요됨을 확인했다.

신한은행은 이번 솔루션을 활용해 대출 신청 및 신규업무, 담보 관련 업무 등 영업점에서 자주 발행하는 업무의 처리 과정을 우선으로 분석하고 업무별 최적 프로세스 제안 및 업무 누락 알림 등을 통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업무 효율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신한은행 담당자는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 도입은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은행장이 강조해온 고객중심과 디지털 혁신의 경영철학이 반영된 결과”라며 “앞으로 인공지능,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 등 디지털 신기술과의 연계를 통해 고객 중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