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0(화)

'비싸진 갤S10 5G, V50 씽큐' SKT, 보조금 조정...다른 이통사도 따를 듯

기사입력 : 2019-06-21 09:15

갤럭시 노트10, 폴드 재원 확보를 위한 조치라는 평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지난 20일 SK텔레콤이 공시지원금을 조정함에 따라서 5G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소비자의 실 구매가가 상승했다.

이동통신 3사 중 SK텔레콤이 보조금을 가장 먼저 내린 것이고 이에 따라 KT와 LG유플러스 또한 낮추리라고 예측된다.

직전까지 SK텔레콤은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512GB)를 구매하는 이가 월 12만 5000원 도는 8만 9000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63만 원을 제공했지만, 20일부터 공시지원금을 각각 51만 4000원, 43만 원으로 하향했다.

이외에도 월 7만 5000원 요금제에 가입하면 제공하던 지원금은 58만 원에서 36만 원으로 그리고 5만 5000원 요금 가입의 경우 지원금은 42만 5000원에서 29만 5000원으로 낮춰졌다.

이렇게 되면 출고가 145만 7500원인 갤럭시 S10 5G의 실 구매가는 공시지원금의 15%까지 인정되는 합법 보조금을 합쳐서 86만4000원(월 12만 5000원 요금제 가입자 한), 111만 8250원(월 5만5000원 요금제 가입자 한)으로 19일까지 73만 3000원~96만 8750원이던 것에 비해 최하 13만 원 정도가 오른 것이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LG전자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도 47만3000원(월 5만5000원 요금 가입 시)~59만8000원(월 12만5000원 요금 가입 시)에서 29만5000~51만4000원으로 하락시켰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 V50 씽큐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이에 대해 업계는 SK텔레콤이 하반기 빅 카드인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폴드 재원 확보에 집중하는 방향을 선택한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승혁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