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2(화)

우리은행 DLF 잔여만기 상품 모두 '원금 회복'

기사입력 : 2019-11-08 14:05

독일 10년물 금리 우상향에 12·19일 305억원 원금 지키고 수익구간 진입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우리금융그룹 본점 / 사진= 우리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대규모 손실 사태가 빚어진 우리은행 해외금리 연계 DLF(파생결합펀드)가 기사회생하며 잔여 만기 상품이 모두 원금을 회복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11월 12일(113억원)과 19일(192억원)에 각각 만기가 돌아오는 우리은행의 독일 10년물 국채금리 연계 DLF 상품 총 305억원이 모두 원금을 회복했다. 지난 7일(런던 마감 기준) 독일 10년물 국채금리가 -0.290%으로 올라섰기 때문이다.

미중 무역분쟁 완화 국면과,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감소, 또 글로벌 금융시장 투심 개선 등이 영향을 미치며 독일 국채 금리가 상승세 전환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금리가 이 수준을 유지하면 두 펀드는 모두 원금을 지키고 수익 구간에 진입한다. 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11월 12일과 19일 만기 두 상품 고객들의 쿠폰금리와 수수료 등을 감안한 수익률은 2.2~2.3%다.

우리은행으로서는 앞서 지난 9월 26일 만기 도래한 독일국채 금리 연계 DLF가 원금 전액 손실로 최종 -98.1%의 수익률을 확정했던 것을 감안하면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다.

우리은행 측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 적극 협조하고 현장 대응반을 통해 고객에게 상품현황과 향후 절차 등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고객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자산관리 혁신안을 연말까지 구체화해서 고객 자산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개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