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9.19(목)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브라질 대통령과 환담 "사업·교류 활성화 앞장"

기사입력 : 2019-08-23 08:1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22일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현지 사업 확대, 양국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 회장은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은 것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며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SK네트웍스가 성장잠재력이 큰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 협력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가 브라질 교육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 중심의 교육 개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외진출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사업구조 구축을 위해서는 현지 시장이 함께 성장해야한다는 SK의 사회적 가치 극대화 전략을 염두해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그는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으로서 양국 간 경제, 사회, 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첨병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보우소나루 브라질대통령(왼쪽)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시장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운 이래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해왔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낙후된 교육환경 개선 니즈가 높은 브라질 정부를 도와 브라질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 진출 기업으로서 현지 시장 이해도와 사업 역량을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교육 지원을 시작으로 브라질 시장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 접견 이후, 우리나라와 브라질 간 경제·문화·교육 교류 활성화를 위한 단체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후원하는 브라질리아 세종학당 설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더 많은 사람들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체험하며 우리나라를 더 잘 이해하고, 나아가 양국 간 협력과 교류 확장에 이바지하는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신원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 중이며,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된 이후 민간 외교관으로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 같은 공로로 2015년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 브랑쿠’ 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