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완공되면 '강남 수준'된다…서울역 서부 용산구 서계동 신통기획 확정

기사입력 : 2024-06-24 10:3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서울 용산구 서계동 구상도./사진제공=서울시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용산구 서계동 구상도./사진제공=서울시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서울역 서부 인근인 용산구 서계동 일대가 최고 392900가구 규모 아파트단지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23일 서계동 33일대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의 신속통합기획(사업 계획 수립 단계부터 신속한 사업 추진을 지원하고 공공성과 사업성의 균형을 맞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정책)을 확정했다.

서계동 33일대는 서울역과 가장 가까운 주거지이지만 경부선 지상 철도로 보행과 차량 동선이 단절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 왔고, 노후주택이 87%에 달할 정도로 주거 환경 정비 필요성이 높은 곳이다.

사업 기획안은 이 지역을 2900가구 내외(오피스텔 250가구 포함) 최고 39층의 주거단지로 바꾼다는 게 핵심이다. 또 서울역 서측∼청파로∼아파트 단지 내 중앙마당∼만리재로로 이어지는 동서 보행로를 마련하고 만리재로와 청파로에 공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서울로7017∼만리재로∼효창공원으로 이어지는 남북 보행로에서도 지역 주민들이 녹지를 누릴 수 있다. 도로도 정비해 청파로∼만리재로까지 이어지는 교통체계를 마련한다.

주민 문화 활동을 위한 도서관, 청년을 위한 공공기숙사 부지도 계획했다. 1종 주거지역은 2종으로, 2종 주거지역 일부는 3종 혹은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최고 39층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게 했다. 용적률은 280% 내외다.

용산구 서계동 33일대 재개발사업이 신속통합기획 절차를 밟게 되면서 용산부터 마포로 이어지는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에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서계동 사업지 인근인 공덕동 115-97일대는 지난 5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됐고, 청파동189-18·공덕동 11-24일대(공덕A구역)는 오는 7월 지정을 목표로 절차를 밟고 있다.

이에 서울역 서부지역에는 총 7000가구 대규모 주거단지로 재탄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신통기획은 71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공덕1구역)’이 청약으로 인해 주목을 받고 있다.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3.3㎡(평)당 분양가가 5150만원으로 확정되면서, 84㎡타입은 최대 17억원대로 거론되기 때문이다. 평당 분양가가 5000만원을 넘어 강북 지역 정비사업으로 지어진 아파트 분양가 중 가장 높다.

부동산업계에서는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영향으로 주변 부동산시장 및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전망한다.

마포구의 한 공인중개소 대표는 용산·마포가 서울 강북 집값을 견인하게 될 것이라며 실제로 지난해 부동산 집값이 하락세에 들어서도, 용산·마포 지역은 되려 오름세를 보였다. 각각 사업지는 다르지만, 도로 1·2개를 두고 개발이 되는 만큼 큰 시너지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