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17(수)

핀다, 현금흐름 관리 강화한 앱 개편…"나갈 돈 한눈에 보고 관리한다"

기사입력 : 2024-05-21 09:0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직관적인 현금흐름 관리 돕기 위한 UI·UX 개편해
금융생활 일정 강조 및 '쓸 수 있는 현금' 정보 노출

핀다(공동대표 이혜민, 박홍민)가 사용자들의 직관적인 현금흐름 관리를 돕기 위해 홈 화면을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사진 제공 = 핀다이미지 확대보기
핀다(공동대표 이혜민, 박홍민)가 사용자들의 직관적인 현금흐름 관리를 돕기 위해 홈 화면을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사진 제공 = 핀다
[한국금융신문 김다민 기자] 대출 전문 핀테크 기업 핀다(공동대표 이혜민, 박홍민)가 사용자들의 직관적인 현금흐름 관리를 돕기 위해 홈 화면을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대출 이자와 카드값처럼 ‘나갈 돈’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사용자들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한 UI(User Interface·사용자 환경)와 UX(User eXperience·사용자경험) 변화다. 특정일에 어느 정도의 돈이 필요한지, 어떤 금융비용부터 나가는 건지 우선순위를 한눈에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최우선으로 반영했다.

핀다는 최상단에 가장 빠르게 ‘나갈 돈’ 일정을 노출해 사용자가 우선적으로 관리해야 할 금융상품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대출 이자 금액을 비롯해 실시간 카드 사용금액과 카드 청구서를 핀다 앱 내에서 바로 확인한 후, 각각 연동된 출금 계좌 잔고 현황을 보고 대비하도록 UI/UX를 최적화하여 ‘나갈 돈’에 대한 고민 해결에 집중했다.

만약 나갈 돈에 비해 출금 계좌의 잔고가 부족할 경우, ‘잔고 부족’ 알림이 홈 화면에 표시된다. 사용자는 ‘잔고 확인’ 버튼을 눌러 해당 계좌의 잔고 상태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쓸 수 있는 현금’ 금액 정보를 함께 제공해 편의성을 높였다. ‘쓸 수 있는 현금'은 예·적금 계좌를 제외하고 사용자의 모든 입출금 계좌에 있는 돈을 합산한 금액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출금 계좌의 잔고가 부족하더라도 다른 계좌에서 끌어다 쓸 수 있는 돈이 얼마인지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됐다. 해당 기능을 통해 핀다 앱이 사용자들의 연체를 막아주고 편리한 금융생활을 돕는 금융비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용자가 필요한 정보들을 자연스럽게 발견할 수 있는 ‘발견' 영역도 홈 화면 하단에 배치했다. 핀다는 향후 발견 영역을 개인화하여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출석체크, 랜덤포인트로만 얻을 수 있었던 핀다포인트도 ‘핀다소식' 탭 내에서 제휴 서비스나 이벤트 페이지를 조회하면 획득할 수 있도록 보상 폭을 넓혔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이번 개편으로 대출과 카드를 여러 보유한 사용자들이 여러 계좌를 일일이 확인할 필요 없이 나갈 돈과 잔고를 번에 직관적으로 파악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연내 출시를 준비 중인 송금·이체 서비스까지 도입되면 핀다는 더욱 완성도 높은 현금흐름 관리 솔루션 앱으로 자리매김하며 ‘1000 주거래 은행목표 달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이라고 말했다.

김다민 한국금융신문 기자 dmki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다민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