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0(목)

박병무 엔씨 공동대표 “연내 분사 추진…인력 및 기능 효율화 속도”

기사입력 : 2024-05-09 17:5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9일 오후 전 직원 대상 온오프라인 설명회 개최
“5월 중 권고사직 마무리…상향된 보상안 마련”

박병무 엔씨 공동대표. / 사진제공=엔씨이미지 확대보기
박병무 엔씨 공동대표. / 사진제공=엔씨
[한국금융신문 김재훈 기자] 박병무 엔씨소프트(공동대표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박병무 이하 엔씨) 공동대표가 연내 분사를 추진하고 지속적인 인력 효율화 작업을 통해 기업 쇄신의 고삐를 당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엔씨는 9일 오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현재 엔씨가 추진 중인 변화의 배경과 방향성에 대한 정보를 모든 구성원들에게 명확하게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설명회에서는 박 대표가 회사의 경영 현안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변화 방향을 설명했다.

박 대표는 “우선 최근 회사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경영진으로서 복잡한 심경과 무거운 책임감을 강하게 느끼고 굉장히 죄송스럽다”면서도 “엔씨는 매출 2조원대의 기업으로 압축 성장을 하는 과정에서 조직과 인원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엔데믹 이후 게임산업 전반은 성장 정체기에 접어들었고 우리 주력 장르인 MMORPG는 시장 경쟁 격화로 더욱 힘든 시기”라고 진단했다.

이어 “주주들로부터 인력과 고정비에 대한 강한 압력이 있다”며 “회사는 몇 퍼센트의 인원을 줄여서 재무적인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계획이 없다. 대신 회사가 효율적으로 가고,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경영 효율화 작업의 필요성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회사의 조직과 인원을 효율적 운영을 위해 연내 분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동종업계 대비 지나칠 정도로 본사 집중적인 조직구조를 개선하기 위함이다.

박 대표는 “엔씨는 유사 동종업계 대비해 상대적으로 인원이 많고 본사 집중도가 상당히 높다”며 “일부 조직의 기능을 연내 분사해 성장시켜 가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검토와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다수 기능이 본사에 집중돼 있는 형태로는 효율적이고 신속한 의사 결정을 하는데 제약이 있다고 판단한다”며 “회사의 각 기능에 우수한 인력들이 많고 전문성이 높은 만큼 성장 로드맵을 구축해 Cost Center에서 Profit Center로 바꿔보려 한다. 이를 통해 투명성과 책임성을 가지며 본사와 분사된 회사 간의 효율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효율성 강화 방안은 인력 감축이다. 엔씨는 작년 연말 대규모 전사 조직 개편을 진행하면서 전체 임원의 20%에 해당하는 인원의 계약을 종료했다. 단 앞서 언급했듯 정해진 수치에 따른 일방적인 감축이 아닌 조직 간 기능 중복을 피하고, 통폐합 과정에서 발생한 인력 재배치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박 대표는 “권고사직 프로그램을 5월 안에 마무리하려고 한다”며 “대규모 조직 개편에 따라 기능상 축소가 있었던 조직, 중복 기능의 조직 통폐합에 따른 인원 조정, 기존에 진행된 구성원 평가에 입각한 인원 조정 등 3가지를 기반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퇴사자에 대해서는 “회사를 사랑하지만 불가피하게 떠나게 되는 직원을 위해 기존 대비 상향된 퇴직 보상 프로그램을 마련해 최소한의 도리를 다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대표는 “최고경영자로서 책임지는 자세는 회사를 위기로부터 구하는 일이고, 더욱 강한 엔씨로 탈바꿈시켜 직원들과 주주들, 세상으로부터 신뢰와 기대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회사가 다양한 변화를 추진하는 만큼 사우분들이 기대와 함께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한다. 앞으로의 변화 과정에서도 명확한 이해와 정보 공유가 필요할 때, 오늘과 같은 커뮤니케이션 기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김재훈 한국금융신문 기자 rlqm9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재훈 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