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4(금)

총선 D-1…정치 테마주, ‘폭탄 돌리기’ 주의보 [주식 줌인]

기사입력 : 2024-04-09 15:06

(최종수정 2024-04-09 16:3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이재명·한동훈·조국 등 주요 정치인 관련주 변동성↑
“정치·선거 이슈보다 성장 가능성·실적 따라가야”

사진 = 통로이미지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통로이미지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제22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가운데, 국내 증시에서 ‘정치 테마주’가 들썩이고 있다. 시장에서는 선거 이후 동력을 잃은 ‘정치 테마주’들의 주가 변동성이 더욱 커질 수 있어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동신건설은 오후 2시 45분 기준 전장(2만2800원)보다 9.43% 상승한 2만4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고향인 안동에 회사 본사가 있다는 이유로 ‘이재명 테마주’로 묶인 동신건설은 올해 들어 지난달 25일까지 약 79% 급등하기도 했다. 하지만, 2주 만에 26%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높아진 모습도 보였다.

같은 시간 또 다른 이 대표 관련주로 꼽히는 에이텍은 전 거래일(1만5000원) 대비 7% 오른 1만6050원을 기록 중이며 대양금속도 1.49% 상승한 23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에이텍은 최대 주주가 이 대표의 성남시장 시절 성남창조경영 최고경영자(CEO) 포럼의 운영위원직을 맡았다는 이유로, 대양금속은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 재직시 선임한 대변인이 과거 사외이사로 있었다는 이유로 이재명 대표 관련주가 됐다.

다른 주요 정치인들의 테마주들도 주가가 출렁이고 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관련주로 분류되는 대상홀딩스우는 이날 18.18% 상승했으며 덕성도 0.12% 강세를 나타냈다. 또한 사외이사가 한 위원장과 서울대 법대 및 콜롬비아 로스쿨 동문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테마주로 묶인 디티앤씨알오의 주가도 4.43%나 올랐다. 다만 지난해 한 위원장과 배우 이정재가 만찬을 함께했다는 소식으로 상한가를 거듭한 대상홀딩스우의 경우, 연초 4만3150원에서 전날까지 63%(1만5790원) 하락했다.이봉근 대표와 김원일 사외이사가 서울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한동훈 테마주로 분류된 덕성의 경우 연초 이후 지난달 21일까지 33.46% 급등했지만, 이후 9거래일 연속 약세(-19%)를 기록보였다.

‘조국 테마주’로 분류되는 화천기계는 이날 장 초반 2%대 상승했다. 하지만, 이후 하락 전환해 1%대 하락하는 등 급등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또 다른 관련주로 꼽히는 대영포장의 경우 약보합으로 출발했다가 4%대 강세를 기록 중이다. 대영포장은 사외이사가 조 대표와 서울대 법학과 동문이라는 이유로 테마주에 묶였으며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주가가 올랐다.

이처럼 총선을 하루 앞두고 정치 테마주의 변동성이 커지자 시장에서는 투자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나섰다. 특히 정치 테마주는 기업의 실적보다 특정 정치인과의 학연이나 지연에 따라 움직이는 만큼 총선이 끝나면 주가가 급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치 테마주는 선거가 끝난 이후 투자자의 관심이 급격히 줄어들어 지금보다 주가 변동성이 더 크게 나타날 수 있다”며 “정치·선거 등의 이슈를 따라가기보다 기업의 성장 가능성, 실적 등을 보고 투자에 대한 판단을 내리는 게 좋다”고 밝혔다.

증권가에서는 총선 결과에 따라 국내 주식시장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여야 간 법인세,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등에 대한 이견이 있어 선거 결과가 주식시장에 영향을 주는 재료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분야의 주식에 대해 단기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준기 SK증권 연구원은 “총선 결과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베이스 시나리오다”며 “결과값이 극단적으로 한쪽으로 쏠릴 경우에는 증시 변동성을 키울 수 있는 재료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전한신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