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3(화)

산업은행, '캄보디아 기후금융 지원 프로그램' 만장일치 승인

기사입력 : 2024-03-07 11:5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캄보디아 국책은행 앞 한국형 개발·녹색금융 경험 전수
현지 진출 한국기업 및 금융기관의 녹색사업 참여 지원

산업은행 전경. /사진제공=산업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산업은행 전경. /사진제공=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산업은행(회장 강석훈닫기강석훈기사 모아보기)이 캄보디아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금융기관이 녹색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산업은행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열린 녹색기후기금(GCF) 제38차 이사회에서 U$1억(약 1330억원) 규모의 '캄보디아 기후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승인받았다고 7일 밝혔다.

캄보디아 기후금융 지원 프로그램은 캄보디아 국책은행인 농업은행(ARDB) 내 기후금융 전문부서를 설립해 U$1억 규모의 녹색 대출을 취급한다. 캄보디아 내 다른 현지 기관에서도 녹색대출을 취급할 수 있도록 기후금융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산업은행은 한국 산업과 경제발전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획득한 경험 및 지식을 활용해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ARDB가 국가 기후은행으로 전환하기 위한 장기전략 수립도 지원한다.

GCF 이사회는 이러한 산업은행의 계획을 높게 평가해, 개도국 기후사업의 모범사례로 볼 수 있다는 극찬과 함께 만장일치로 해당 사업을 승인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프로그램의 승인을 위해 2021년부터 현지 정부와 산업계의 기후금융에 대한 수요를 파악해 사업 및 금융구조 설계, 참여기관 협상 등을 진행했다.

정부 내 GCF 담당 부처인 기획재정부는 GCF 이사진으로서 GCF 사무국 및 타국 이사, 시민사회단체 등과 긴밀히 협의해 본 협력사업을 적극 지원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GCF 협력사업 승인으로 글로벌 기후금융기관으로서 사업 구조화 능력과 금융자문 역량을 입증했다"며 "특히 캄보디아에 진출해있는 한국계 기업과 금융기관 등의 다양한 현지 녹색사업 참여를 지원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본건 승인의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은 승인 과정에서 축적한 기후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신규 GCF 협력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효율화, 농·임업, 저탄소 수송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한국 금융·산업계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혜주 한국금융신문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