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2(토)

서울 중구의회 손주하 의원 “도서관 내 음란도서, 관리기준 마련해야”

기사입력 : 2023-12-05 13:5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손주하 중구의원이 구정질문을 진행하는 모습./사진제공=중구의회이미지 확대보기
손주하 중구의원이 구정질문을 진행하는 모습./사진제공=중구의회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서울 중구의회 손주하 의원이 4일 제282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청소년 성교육 도서 선정과 관련해 구정질문을 펼쳤다.

먼저 손주하 의원은 “중구 관내 도서관에 비치된 성교육 도서 현황을 살펴본 결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성교육 도서를 15권이나 보유중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담당부서에서는 도서 현황 자료를 요청한 당일에서야 문제가 되는 도서에 대해 대출열람을 제한했다.

앞서 전국적으로 학생들이 읽는 성교육 관련 도서에 대해 적절성 논란이 불거진 일이 있었다. 이에 경기도‧충청남도의회 등에서도 긴급 성명을 낸 바 있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손 의원은 “공공도서관에 비치돼 있기에 유치원생‧초등학생 등 누구나 손만 뻗으면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때가 지난 후 대책을 세우거나 후회해도 소용없다”며 “비상식정인 성행위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음란도서와 아이들에게 잘못된 성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은 자체적으로 기준을 마련해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부모‧교사‧전문가 등으로 도서관운영위원회를 구성해 특정분야도서에 대해서는 심의 등의 절차를 거칠 필요가 있다”며 “건강과 존중을 핵심으로 하는 올바른 성교육은 필수다. 사회로 나아갈 준비를 하는 청소년들이 건강한 성 인식과 존중하는 성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주하 의원은 “중구 청소년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도서에 대한 향후 조치 방안과 지방자치 차원의 시의적절한 성교육 방안에 대해 구청장님의 답변을 바란다”고 질의하며 구정질문을 마무리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